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코로나 19 여파' 에어부산 등 저비용항공사 적자 확대

Write: 2020-08-14 17:35:05Update: 2020-08-14 17:43:14

'코로나 19 여파' 에어부산 등 저비용항공사 적자 확대

Photo : YONHAP News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항공업계가 어려워진 가운데 에어부산 등 저비용항공사들이 영업 적자를 피하지 못했습니다.

에어부산은 14일, 올해 2분기 별도 기준 매출 237억 원, 영업 손실 514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84.8% 감소했고 영업 손실도 올 1분기보다 심해졌습니다.

이는 국제선을 일부 운항하던 1분기와 달리 올 2분기부터 국제선 노선이 전면 중단되는 등으로 분석됩니다.

티웨이항공도 별도 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손실이 485억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적자 폭이 커졌다고 공시했습니다.

2분기 매출액은 247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86.4% 줄었습니다.

상반기 영업손실은 704억 원으로 적자 전환했고 매출액은 천739억 원으로 58.9% 감소했습니다.

이와 함께, 진에어의  2분기 영업손실이 596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적자가 늘었습니다.

올해 2분기 매출액은 232억 원으로 89% 감소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