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문대통령 경축사에 일본 언론 부정적 반응 "양보 압박 발언"

Write: 2020-08-15 15:37:47Update: 2020-08-15 16:19:20

문대통령 경축사에 일본 언론 부정적 반응 "양보 압박 발언"

Photo : YONHAP News

일본 언론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징용 피해자 문제 등을 풀기 위한 대화 의사를 밝힌 사실을 보도하면서 대체로 원활한 해결은 어려울 것으로 부정적인 평가를 내놨습니다.

특히 일부 신문은 문 대통령의 발언이 일본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하기도 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이날 문 대통령이 대화하자고 했지만 일본 정부가 요구하는 구체적인 대응 방안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며 징용 피해자 문제를 놓고 타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보여준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교도는 또 문 대통령이 "한 개인의 존엄을 지키는 일이 결코 나라에 손해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할 것"이라고 했다면서 통상 분야의 부담을 이유로 일본 정부와 양보하는 협상은 하지 않겠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인터넷판에 올린 기사에서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와 언제든 마주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것은 징용 소송의 피고인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의 한국 내 자산 매각 명령이 이뤄져 일본 기업에 실제 피해가 발생하기 전에 정부간 협상으로 해결하겠다는 뜻을 드러낸 것이라고 풀이했습니다.

이 신문은 그러나 일본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판결에 대해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영토 내에서 최고의 법적 권위와 집행력을 갖는다"는 점을 들어 원칙적인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했다면서 이는 일본 정부와 협상에서 양보를 압박하기 위한 발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마이니치신문도 인터넷판 기사에서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에 대화를 촉구하면서 사법 판단에는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주장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 신문은 징용 소송의 한 원고가 자기 때문에 일본의 수출 규제가 이뤄져 한국이 손해를 본다고 얘기했다는 에피소드를 문 대통령이 소개한 뒤 "한 개인의 존엄을 지키는 일이 결코 나라에 손해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향후에도 일본에 단호한 대응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특별한 평가 없이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를 향해 대화를 촉구한 사실을 중심으로 보도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