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여야 ‘통신비 지급’ 놓고 이견…2차 지원금 추석 전 지급될까?

Write: 2020-09-15 08:12:54Update: 2020-09-15 08:54:10

여야 ‘통신비 지급’ 놓고 이견…2차 지원금 추석 전 지급될까?

Photo : KBS News

여야가 최대한 빨리 4차 추경을 처리해서 추석 전에 2차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자고 합의했지만, 통신비 2만원 지급에 대해 야당이 반대하고 나서면서 추경 처리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4차 추경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에서 '전례없는 위기에 전례없는 대응이 필요하다'며, 조속한 처리를 요청했습니다.

여야는 14일 최대한 빠른 추경 처리를 하겠다며 만났지만, 심사 일정 합의에 실패했습니다.

민주당은 추석 전 지급하려면 이번 주엔 추경 처리가 돼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국민의힘은 꼼꼼한 심사를 하겠다며  다음 주로 넘기자는 입장입니다.

핵심 쟁점은 통신비 지원금 2만원입니다.

국민의힘 등 보수 야당은 선심성 정책이라며 철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아침 회의에서 전국민 통신비 2만원을 뿌리며 지지율을 관리할 때가 아니다, 청년과 취약계층을 위한 긴급 생계지원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1조원 가까운 돈으로 차라리 전국민 독감백신 접종을 하자고도 거듭 제안했는데,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독감백신은 수개월 전 미리 주문을 해야하기 때문에 현실적이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2천 9백만 명 분 독감백신이 확보된 상태라고도 했습니다.

통신비 2만원 지급 방안은 더 이어지는 대정부질문에서도 계속 논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