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스웨덴 적십자사 "북한, 태풍에도 국제사회 인도지원 거부"

Write: 2020-09-15 08:55:42Update: 2020-09-15 09:24:08

스웨덴 적십자사 "북한, 태풍에도 국제사회 인도지원 거부"

Photo : YONHAP News

스웨덴 적십자사 총재는 북한이 코로나19 관련 물품을 제외한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을 거부하는 상황에 우려를 드러냈습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마르가레타 발스트룀 총재는 현지시각 13일 스웨덴 공영방송 SVT와 인터뷰에서 자연재해 상황에서 북한이 인도주의 지원을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폭우와 태풍으로 농경지에 피해를 본 북한이 식량 등 국제사회의 지원 물자를 거부해 반입이 어렵다는 설명입니다.

다만 코로나19 관련 물자는 일부 반입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발스트룀 총재는 "북한의 우선순위는 코로나19"라면서 북한이 의약품과 개인 방역물품 등 코로나19 관련 물자는 반입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스웨덴 국제적십자 요원들이 올해 초 북한에서 철수한 이후 북한 내부에서 국제 요원들이 활동하기가 매우 어려워졌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올여름 집중호우에 이어 태풍 '바비'와 '마이삭', '하이선'이 잇달아 몰아치면서 여러 지역에서 피해를 입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달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 수해 복구 과정에서 외부 지원을 받지 않겠다고 공언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