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코로나19로 면역력 관심 증가…건강식품 연간 28만원어치 구입"

Write: 2020-09-15 08:58:03Update: 2020-09-15 09:28:30

"코로나19로 면역력 관심 증가…건강식품 연간 28만원어치 구입"

Photo : YONHAP News

국내 성인남녀 10명 중 7명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면역력 향상에 더욱 관심을 갖게 됐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습니다.

또 본인을 위해 연평균 28만원어치의 건강기능식품을 구입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5일 시장분석업체 오픈서베이가 국내에 거주하는 20~59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5일 실시한 모바일 설문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건강과 관련해 더 많이 신경 쓰게 된 부분을 묻는 말(복수 응답)에 가장 많은 73.3%의 응답자가 면역력 향상을 꼽았습니다.

이어 질병·질환 예방(56.5%), 체력 증진(46.0%), 스트레스 해소·관리(40.0%), 피로 해소(39.2%), 체중 관리(32.6%) 순이었습니다.

응답자들은 본인을 위해 연평균 3.5회 건강기능식품을 사고, 총 28만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건강기능식품 섭취를 위한 이유(복수 응답)도 면역력 향상이 67.6%로 가장 많았습니다.

건강 유지·증진(64.6%), 피로 해소(48.0%), 체중 조절(13.9%)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새롭게 구매하거나 더 많이 먹게 된 건강기능식품을 묻는 말(복수 응답)에는 가장 많은 55.4%가 "특별히 더 먹는 것은 없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비타민(20.5%)이나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15.0%), 홍삼(11.4%) 등을 새로 샀거나 더 구매했다는 답도 상당수 나왔습니다.

건강기능식품을 가장 많이 구매한 채널로는 절반에 가까운 47.9%의 응답자가 온라인·모바일 쇼핑몰을 꼽았습니다.

이어 해외직구(12.6%), 대형마트(8.1%), 약국(8.0%), TV홈쇼핑(6.3%) 등의 순이었습니다.

건강기능식품 정보를 습득할 때 가장 신뢰하는 채널을 묻는 말에는 인터넷이라는 답이 29.0%로 가장 많았습니다.

가족이나 친구·지인(26.7%), TV 프로그램(9.7%), 인터넷 카페·커뮤니티(6.9%) 등에서 관련 정보를 얻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오픈서베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건강관리 중 면역력 향상에 대한 관심이 많이 커졌다"면서 "건강기능식품 이용은 증가했지만, 건강을 위해 식생활 태도를 개선하려는 노력은 여전히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