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외교·통일·안보 대정부질문...추미애 아들 의혹 쟁점

Write: 2020-09-15 12:00:40Update: 2020-09-15 12:01:48

외교·통일·안보 대정부질문...추미애 아들 의혹 쟁점

Photo : YONHAP News

국회 대정부질문 둘째날인 15일, 외교·통일·안보 분야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질 예정인 가운데 추미애 장관 아들 논란이 가장 쟁점이 될 전망입니다.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이 이번 논란의 쟁점이기 때문입니다.

추 장관은 출석하지 않지만,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출석해 국방부 입장 등에 대한 질의가 예상됩니다.

앞서 국방부는 추 장관 아들의 2017년 1·2차 병가 연장 논란에 대해 "규정상 문제없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민주당은 이같은 국방부의 입장을 거듭 확인하고, 추 장관 엄호 기조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15일 추 장관 관련 의혹이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야당의 무분별한 정치 공세라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국방부 입장을 '정치적 해석'으로 규정하고 집중 공세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15일 추 장관 또는 아들을 구하기 위해 검찰, 국방부, 국민권익위 등 국가기관들이 다 망가지고 있다며, 추 장관은 조속히 결단을 내리라고 했습니다.

이번주 잇따라 열리는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와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도 사실상 '추미애 청문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대정부질의에 앞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심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민생을 해결하기 위한 특별법 발의, 고용보험 전면 확대, 차별금지법 제정, 처리 등을 여야에 촉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