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규제자유특구 지정 후 혁신기업 고용 15.9% 증가

Write: 2020-09-15 11:18:09Update: 2020-09-15 11:26:13

규제자유특구 지정 후 혁신기업 고용 15.9% 증가

Photo : YONHAP News

규제자유특구 내 혁신기업의 고용 인원이 특구 지정 직전보다 16% 정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해 두 차례 지정된 규제자유특구 내 특구사업자 200곳의 올해 7월 말 현재 고용 인원은 4천815명으로 지난해 특구 지정 직전보다 662명(15.9%) 늘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특구 지정 후 고용 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전북 친환경 자동차 특구로 98명이었고 대구 첨단의료기기 특구(81명), 울산 수소 특구(63명), 대전 바이오메디컬 특구(51명) 등이었습니다.

다른 지역에서 이전해온 기업(100곳)의 고용 증가 인원은 262명으로 전체 증가 인원의 39.6%를 차지했습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고용 증가 인원이 262명(39.6%)으로 가장 많고 중기업 169명(25.5%), 중견기업 111명(16.8%) 등입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정보통신업·전문과학과 기술서비스업이 481명으로 전체 고용 증가 인원(662명)의 72.7%를 차지하고 나머지 기타가 27.3%입니다.

업력별로는 창업 후 7년 이상이 474명으로 71.6%였고 창업 후 3년 미만과 창업 후 3년 이상 7년 미만이 각각 14.2%였습니다.

중기부는 특구사업자들이 내년 말 실증 작업 종료 때까지 981명의 신규 고용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 일자리 창출 효과가 지속해서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규제자유특구에서는 13개 신규 공장 설립 등을 위한 3천169억 원의 투자 유치와 402억 원 규모의 벤처캐피탈(VC) 투자 성과도 있었습니다.

중기부는 이 같은 규제자유특구의 지난 1년 성과를 알리기 위해 '2020 규제자유특구 백서'도 발간했습니다.

규제자유특구는 지역과 기업이 직면한 신사업 관련 덩어리 규제를 패키지로 완화하기 위해 지난해 4월 도입된 제도로 부산과 광주 등 총 21곳이 특구로 지정돼 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