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미국 기자·대북단체 방북 수월해진다…복수방문 특별확인 추진

Write: 2020-09-15 12:04:42Update: 2020-09-15 13:19:29

미국 기자·대북단체 방북 수월해진다…복수방문 특별확인 추진

Photo : YONHAP News

앞으로 미국 대북단체나 기자가 북한을 방문할 때 번번이 허가를 받아야 하는 어려움이 줄어들 전망입니다.

15일 미국 연방관보에 따르면 국무부는 최근 관보에 '60일 제안 정보 공고 : 제한된 국가나 지역으로의 여행 특별확인 승인 요청' 공고문을 게재했습니다.

공고문에 따르면 앞으로 제한 국가나 지역에 방문하는 횟수와 무관하게 1년에 한 번만 정부의 확인을 받으면 됩니다.

지금까지는 미국 국적자가 북한을 방문할 때마다 건건이 별도 확인을 받아야 했지만, 이 같은 불편을 줄여준 셈이라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설명했습니다.

복수 방문을 신청할 수 있는 대상은 전문 기자나 언론인, 미국 적십자 또는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대표단, 강력한 인도주의적 목적으로 제한 지역을 방문하는 사람, 국익을 위해 여행하는 사람 등입니다.

모니터링이 잘 이뤄진 인도주의 사업을 위해 북한을 수차례 방문한 기록과 함께 향후 1년 안에 북한을 여러 번 방문할 경우 여행계획 초안과 증빙서류를 함께 제출해야 합니다.

국무부는 11월 3일까지 의견을 수렴하고 백악관 예산관리국(OMB)에 승인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