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15일부터 수술용-비말차단용 마스크도 수출 허용…"수급 안정적"

Write: 2020-09-15 14:30:47Update: 2020-09-15 14:33:44

15일부터 수술용-비말차단용 마스크도 수출 허용…"수급 안정적"

Photo : YONHAP News

마스크의 수급과 가격이 지속해서 안정세를 보이면서 국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그간 해외 반출이 금지됐던 수술용 마스크와 비말 차단용 마스크의 수출도 15일부터 가능해졌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9월 둘째 주(9.7∼9.13)에 총 2억7천311만장의 마스크가 생산됐다며 마스크 수급과 가격 모두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 기간 마스크 종류별 생산량은 보건용 1억7천437만장, 비말차단용 8천248만장, 수술용 1천626만장으로 집계됐습니다.

보건용 마스크는 평일 기준 하루 평균 2천984만장이 생산된 가운데 이달 8일 하루에만 3천187만장이 생산돼 일일 최대 생산량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와 수술용 마스크의 평일 기준 일평균 생산량은 각각 1천358만장, 283만장으로 안정적 수준이라고 식약처는 설명했습니다.

보건용 마스크(KF94)의 장당 판매가격은 온라인의 경우 1천216원(9월 3일)에서 1천149원(9월 10일)으로, 오프라인에선 1천594원에서 1천578원으로 각각 하락했습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온라인 판매가격은 같은 기간 667원에서 633원으로 내렸고, 오프라인에서는 714원에서 717원으로 비슷한 수준을 보였습니다.

식약처는 국내 마스크 수급과 가격이 안정된 상황을 유지함에 따라 이날부터 수술용 마스크 생산량의 80% 이상을 의무적으로 공적 영역에 출고하게 하는 제한 규정을 없애고 시장 수요에 따라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한 이날부터 직전 2개월 월평균 생산량의 절반을 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수술용·비말 차단용 마스크 수출도 제한적으로 허용했습니다.

보건용 마스크는 이미 올해 5월부터 제한적으로 허용돼 현재 월 생산량의 50% 이내로 수출이 가능한 상태입니다.

식약처는 "이번 개편으로 수술용 마스크 생산업자의 재고 부담이 완화되고, 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K―방역 제품의 해외 진출도 원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