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4차 추경 22일 처리…'통신비 2만 원+ 무료 접종' 검토중

Write: 2020-09-16 08:23:17Update: 2020-09-16 08:43:08

4차 추경 22일 처리…'통신비 2만 원+ 무료 접종' 검토중

Photo : YONHAP News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오는 22일 본회의를 열고, 4차 추경을 처리하겠다고 합의했습니다.

따라서 추석 연휴 전 재난지원금 지급에 차질이 없을 전망입니다.

마지막 남은 쟁점은 전 국민 통신비 2만 원 지원입니다.

통신비 지원에 9천억 원을 쓰느니 모든 사람에게 독감 백신을 무료 접종하자는 게 국민의힘 제안인데 민주당은 실현이 불가능하다고 일축해왔습니다.

그러나 민주당이 15일 이 제안의 수용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고위관계자는 기존 무료접종 대상자 1,900만 명에 더해, 유료접종으로 준비한 1,000만 명분을 무료 접종으로 추가할 수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했습니다.

이낙연 대표의 제안이라고도 덧붙였습니다.

필요한 예산은 약 천억 원, 전제 조건은 원안대로 통신비를 지급하는 겁니다.

야당에 한발 양보하는 대신, 추경 처리를 최대한 앞당기겠다는 게 민주당 의도입니다.

국민의힘은 원칙적으론 통신비 지급에 반대한다면서도, 여지는 열어 놓고 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원이 급한 곳이 있는 상황에서 통신비에 돈을 허비할 수는 없다"면서도, "민주당의 제안을 당에서 다시 논의해보겠다"고  했습니다.

다만 다른 야당들과 국회 예산정책처, 경실련까지 통신비 지원에 부정적이어서, 심사 과정에 진통이 있을 거로 예상됩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