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LG화학 '배터리 분사 임박' 소문에 주가 5% 하락

Write: 2020-09-16 17:47:34Update: 2020-09-16 17:51:24

LG화학 '배터리 분사 임박' 소문에 주가 5% 하락

Photo : YONHAP News

올해 세계 1위의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인 LG화학이 배터리 사업 부문의 분사를 추진한다는 소문에 주가가 급락했습니다.

16일 증권가와 관련 업계에는 LG화학이 17일 전지사업부를 분사하기 위한 이사회를 소집한다는 소문이 돌았습니다.

이후 16일 유가증권시장에서 LG화학은 전날보다 5.37% 떨어진 68만 7천 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금융업계 전문가들은 LG화학에서 전지사업부만 물적 분할해 LG화학이 100% 지분을 가진 자회사로 거느리는 방식이 유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또, LG화학이 분할된 자회사를 상장해 투자 자금을 확보하려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앞서 LG화학은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배터리 사업 분사와 관련해 사업가치 제고뿐만 아니라 주주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다각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LG화학은 분사 소문에 대해 "이사회 개최 여부는 확인 불가이며 분사는 미확정공시된 사항이라 변동사항이 생기면 공시를 통해서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