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한, 김정은 대남 공개사과엔 '조용'…코로나 방역 위한 국경.해안 봉쇄 강조

Write: 2020-09-26 13:46:11Update: 2020-09-26 16:24:39

북한, 김정은 대남 공개사과엔 '조용'…코로나 방역 위한 국경.해안 봉쇄 강조

Photo : YONHAP News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한 민간인 사살과 관련해 이례적으로 공개사과 메시지를 내놨지만, 북한 대내외 매체는 침묵을 지켰습니다.

26일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대내외 대체에서는 김 위원장의 대남 사과 관련 보도가 없습니다.

전 주민이 보는 노동신문은 1면에 김 위원장이 받은 축전과 노동당 창건일(10월10일) 75주년을 앞두고 매진 중인 태풍 피해 복구 소식만 실렸습니다.

대외매체인 조선중앙통신과 평양방송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강화를 중심으로 보도가 이뤄졌습니다.

26일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대내외 대체에서는 김 위원장의 대남 사과 관련 보도 대신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국경과 해안 지역 봉쇄를 강조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각급 비상방역부문에서 방역 대책 계속 강화'라는 제목의 글에서 "국경·해안·분계 연선 지역들에서 방역사업의 핵심사항이 차단·봉쇄라는

것을 잘 알고 주민 교양과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한 실종 공무원이 서해상에서 사살됐다거나, 이와 관련해 국제사회 여론이 악화하자 김 위원장이 직접 "대단히 미안하다"며 사과했다는 사실은 북한 대외선전 매체들도 다루지 않았습니다.

북한 통일전선부는 전날 청와대에 보낸 통지문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소개하며 "가뜩이나 악성 바이러스 병마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통지문이라는 공개적인 형식으로 대남사과를 한 것은 이례적입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2018년 4월 황해북도 봉산군에서 중국 관광객 사망사고가 발생하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앞으로 위로 전문을 보내면서 사과한 전례가 있습니다.

당시 김 위원장은 "중국 동지들에게 그 어떤 말과 위로나 보상으로도 가실 수 없는 아픔을 준 데 대하여 깊이 속죄한다"는 내용의 위로 전문을 보냈고, 이는 조선중앙통신도 보도했습니다.

전통적 우방인 중국에 사과한 것을 보도한 전례는 있지만, 이번에는 김 위원장이 남측에 고개를 숙이는 모양새라 알리기 어려웠을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