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국회 대북규탄결의안 사실상 불발…여야 원내대표 회동 무산

Write: 2020-09-27 15:27:21Update: 2020-09-27 15:28:51

국회 대북규탄결의안 사실상 불발…여야 원내대표 회동 무산

Photo : YONHAP News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대북규탄결의안을 채택하는 방안을 놓고 여야가 27일 이견 조율을 모색했으나 사실상 불발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민주당 김태년·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수석들이 만날 계획이었으나 무산됐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오늘 저녁까지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제반 논의를 긴밀하게 하고, 그게 진행되지 않았을 때 청와대 앞 시위든 광화문 앞 집회든 할 수 있음에도 그냥 들어가 버렸다"며 "저희도 아쉽다"고 말했습니다.

여야는 28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대북 규탄 결의안을 처리하는 방안을 논의해 왔으나, 국민의힘이 대정부 긴급 현안 질의도 진행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이견 조율에 난항을 겪었습니다.

국민의힘 원내 지도부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였습니다.

1인 시위는 본격 장외 투쟁의 신호탄이라기보다는 긴급 현안 질의 개최와 규탄 결의안 채택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대여 압박 수단이라고 원내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정의당도 이날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28일 국방부로부터 긴급 현안 브리핑을 받고, 남북 공동조사위 추진과 별도로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각 당에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반면 애초 대북규탄결의안을 제안한 더불어민주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 입장 표명으로 상황이 달라졌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여 왔습니다.

특히 이미 상임위별로 질의가 이뤄졌음에도 국민의힘이 추가 현안 질의를 요구하면서 장외투쟁에까지 나서는 것은 과도한 정치공세라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입니다.

김영진 수석은 "정쟁의 장을 국회 본회의장에서 만드는 것은 적절치 않아 규탄 결의안부터 채택하고 현안 질의는 다음에 논의하자고 했으나 야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너무 쉽게 (장외투쟁을) 선택하지 않았나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박왕자씨 금강산 피격 사건이나 연평도·천안함 사건 등 남북 간에 심각한 상황이 벌어졌을 때 여러 선례가 있다"며 "이 문제를 정쟁화시키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김 수석은 "여야는 항상 언제 어디서든지 만날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