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폼페이오 7일 방한...이도훈, "종전선언은 비핵화 범주"

Write: 2020-10-01 08:19:43Update: 2020-10-01 08:28:07

폼페이오 7일 방한...이도훈, "종전선언은 비핵화 범주"

Photo : YONHAP News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오는 4일부터 일본과 몽골, 한국을 방문한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한국 방문 일정은 7일부터 8일까지, 1박 2일입니다.

오는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직전에, 11월 미 대선을 앞두고 이뤄지는 아시아 순방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위터에 "추석 연휴를 맞아 남북한 국민 여러분과 전세계 한국인들에게 좋은 일만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민과 함께 북한도 언급한 것이 눈길을 끕니다.

앞서 미국을 방문한 뒤 귀국길에 오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한 때 "당연히 한반도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의 회담에서도 북한과 대화 재개 방안이 핵심 의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화두로 던진 종전 선언과 관련해선 비핵화 논의 과정의 큰 범주에 포함된다며 계속 얘기할 수 있는 토대가 만들어졌다고 평가했습니다.

10월 북미 간 대화 가능성, 이른바 '옥토버 서프라이즈'에 대해서도 여운을 남겼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방한에 앞서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호주·인도·일본 외교장관 회담을 갖습니다.

그런만큼 방한 기간 대중국 포위 전략에 한국 정부의 지지를 요청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미중 간 갈등과 북한의 한국 공무원 사살 사건 등 한반도를 둘러싼 복잡한 현안이 얽혀있는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의 방한 기간 한미 간 협의를 통해 마련한 '건설적 대안' 실현을 위한 심도깊은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