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차벽 없는 주말 …도심 '100명 이상' 집회 없어

Write: 2020-10-17 13:51:25Update: 2020-10-17 13:54:00

차벽 없는 주말 …도심 '100명 이상' 집회 없어

Photo : YONHAP News

광화문광장 등 서울 도심이 3주 만에 차벽 없는 '평온한' 주말을 보내고 있습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7일  "토요일인 오늘 서울 도심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 접수된 건수는 모두 1천200여건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참여 인원이 100명 이상이거나 집회 장소가 도심 내 금지구역이어서 경찰이 금지통고를 한 집회들을 제외하면 산술적으로 1천여건이 열릴 수 있습니다.

우선 보수성향 단체 자유연대는 이날 오후 2시께 종로구 현대 적선빌딩 앞 인도와 차도에서 90명 규모의 정부 규탄 집회를 열고 청와대 방향 신교교차로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앞서 이 단체는 경복궁역 인근 등에 300명이 참여하는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했다가 경찰로부터 금지통고를 받았습니다. 이에 법원에 금지 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냈지만 기각됐습니다.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도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99명이 참가하는 집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다만 개천절과 한글날 서울 곳곳에서 '드라이브 스루' 차량시위를 펼쳤던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행동(새한국)는 이날 차량 규모를 50대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들은 오후 2시께 서초구 대검찰청 앞을 출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방배동 자택과 광진구 구의동에 있는 추미애 장관의 아파트를 거쳐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인근에서 해산할 예정입니다.

새한국 관계자는 "신고는 50대 규모로 했지만 사전에 참가자 숫자를 파악하지는 않았다"며 "집회 인원이 99명까지 허용되는데 몇 대로 늘어날지 구체적으로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시위 참가자가 99명을 넘지 않는다면 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참가자 수가 100명 이상이거나 방역수칙 위반이 발생하면 서울시는 사후에 주최 측을 고발할 수 있습니다.

일요일인 18일도 예정된 대규모 집회·시위는 없습니다. 8·15시민비상대책위원회는 당초 광화문 인근에서 1천명이 참가하는 야외 예배를 열겠다고 신고했다가 금지당하자 행사를 취소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주말에는 광화문 일대에서 경찰 차벽을 볼 일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가 없다면 굳이 경찰력을 배치할 이유가 없다"며 "현장 상황에 맞춰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