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지난해 수출 감소로‥한국경제 무역의존도 3년 만에 최저치

Write: 2020-10-18 13:30:22Update: 2020-10-18 13:58:07

지난해 수출 감소로‥한국경제 무역의존도 3년 만에 최저치

Photo : YONHAP News

지난해 수출 부진으로 우리 경제에서 수출입이 차지하는 비중인 '무역의존도'가 3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18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전체 수출입총액을 국내총생산(GDP)으로 나눈 지표인 무역의존도는 63.51%로 1년 전(66.08%)보다 2.57%포인트 내려갔습니다. 2016년(60.11%) 이후 3년 만에 최저치입니다.

전체 수출액을 GDP로 나눈 수치인 수출의존도는 32.94%로 2007년(31.68%) 이후 1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려갔습니다.

수입의존도(전체 수입액÷GDP)는 30.57%로 2016년 이후 3년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습니다.

무역의존도가 높으면 한 나라의 경제가 수출입에 의존하는 정도가 크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주요 무역 상대국의 경기 변동이나 세계 경제 상황에 따라 국가 경제가 좌우될 가능성도 큽니다.

우리나라는 제한된 내수 시장과 수출 주도로 성장해온 경제 구조상 무역의존도가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보다 높은 편입니다.

2019년 기준 무역의존도를 보면 G20 중 통계가 확보된 12개국 가운데 독일(70.82%)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 회원국 중에서는 15위로 중상위권에 속했습니다.

인구가 많고 내수 시장이 커서 내수 지향적인 경제 구조를 가진 미국은 19.34%, 일본은 28.08%로 우리보다 낮습니다.

우리나라처럼 무역의존도가 높으면 세계 경제의 외풍에 취약하고 대외 불확실성에 더 크게 노출되기 때문에 내수 시장을 활성화해 무역의존도를 점차 낮출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습니다.

문제는 지난해 무역의존도의 하락이 내수 시장 확대보다 수출 감소에서 비롯된 측면이 크다는 것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작년 수출은 5천424억1천만 달러로 전년보다 10.3% 감소했습니다.

한국 수출이 두 자릿수의 감소율을 기록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9년(-13.9%) 이후 10년 만입니다.

수출이 부진했던 데는 미·중 무역 분쟁, 반도체 경기의 하락주기(다운사이클), 유가 하락 등 외부 영향이 컸습니다.

이 때문에 좀 더 안정적인 경제 구조를 만들려면 국내 소비 여력을 키워 내수 시장을 활성화하는 동시에 수출도 함께 늘려 장기적 관점에서 무역의존도를 낮추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