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與, 김봉현 폭로에 라임·옵티머스 역공…"공수처 수사대상 1호"

Write: 2020-10-18 13:38:00Update: 2020-10-18 13:55:25

與, 김봉현 폭로에 라임·옵티머스 역공…"공수처 수사대상 1호"

Photo : YONHAP News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제기한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 의혹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대상 1호'를 거론하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야당 인사에게도 로비를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엄중하고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만 강조했습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김 전 회장의 옥중서신을 '공작수사 폭로'라고 표현하면서 "공수처 수사대상 1호로 김봉현 폭로사건이 돼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며 "일리 있는 주장"이라고 했습니다.

민주당은 특히 김 전 회장의 폭로로 공수처의 필요성이 확인됐다며 공수처 설치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거는 분위기입니다.

당 관계자는 김 전 회장의 폭로에 대해 "검찰 내부에 이 사건과 연루된 사람이 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인데, 지금까지는 검찰이 수사하지 않을 경우 대안이 없었지 않나"라며 "공수처가 필요했다는 사실이 더 여실히 드러나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야당의 특검 주장에는 분명히 선을 그었습니다.

최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전 회장이 금융 사건으로 수사를 받는 것과 그가 수사를 받는 중에 여당 인사를 겨냥한 공작 수사를 폭로한 것은 전혀 별개의 문제이자 사건"이라며 "두루뭉술한 특검 주장으로 궁색해진 자신들의 처지를 물타기 하려 한다"고 야당을 겨냥했습니다.

송영길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검찰이 강기정 전 수석을 잡기 위한 조작을 하고 검찰, 야당 정치인들에 대한 로비 진술을 묵살했다면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대통령 말씀대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 진상이 규명되기를 바란다"고 적었습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검찰이 짜 맞추기 수사를 한 것이 사실이라면 큰 문제"라면서도 강기정 전 수석 등을 언급했던 그의 전력을 들어 "어느정도 믿을 만한 것인지는 봐야한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