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낙연, 셀트리온 찾아 "최초 코로나 청정국 될 수도"

Write: 2020-10-18 16:06:59Update: 2020-10-18 16:08:30

이낙연, 셀트리온 찾아 "최초 코로나 청정국 될 수도"

Photo : YONHAP News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8일 국내 바이오기업인 셀트리온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2공장에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과 간담회를 갖고 "셀트리온을 비롯한 국내 기업이 강력한 치료제를 조기에 대량 생산하면 우리는 코로나19를 조기 종식하고 세계 최초의 코로나19 청정국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으며 성장한 한국이 이제는 국제사회를 돕는 공헌 국가로 도약하고 있다"며 "코로나 조기 광범 진단에서 공헌한 우리가 이제는 조기 광범 치료에서도 국제사회에서 공헌하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이 대표는 "코로나 이후도 준비해야 한다"며 "국난극복K뉴딜위원회에 바이오헬스 본부를 신설해서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 회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항체 치료를 우선으로 받았다면서 "우리 회사가 하는 것은 전 국민이 미국 대통령 치료법을 쓸 수 있게 하는 나라가 되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임상 종료 직후 공급을 위해) 9만명분 정도의 약을 이미 생산하기 시작했다"며 "리스크는 있겠지만 자신감이 있으니 만드는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