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코로나19 신규확진 77명...가족모임, 직장 등 곳곳서 집단감염 계속

Write: 2020-10-24 12:32:05Update: 2020-10-24 12:35:24

코로나19 신규확진 77명...가족모임, 직장 등 곳곳서 집단감염 계속

Photo : YONHAP News

국내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는 24일 0시 기준 77명으로 지난 21일 이후 사흘 만에 다시 두 자릿수로 내려왔습니다.

이 가운데 국내 발생은 66명, 해외 유입은 11명입니다.

국내 발생 환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22명, 경기 32명, 인천 2명으로 수도권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또 충남과 대전에서 각각 5명씩 신규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서울에서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가 추가됐습니다.

구로구의 한 가족 관련해 23일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확진자가 모두 7명으로 늘었습니다.

강남.서초 지인 모임에서도 3명의 환자가 새로 나와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24명입니다.

관악구 삼모스포렉스 수영장 관련 확진자 2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0명으로 늘었습니다.

경기도 부천과 고양에서는 무용학원 확진자와 관련해 6명이 추가 감염됐습니다.

확진된 무용학원 강사와 접촉한 부천시 학원생 3명과 강사의 가족과 접촉한 고양시 지인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가족과 직장 모임 등에서의 산발적인 감염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단풍철과 핼러윈데이가 감염 확산의 불안 요소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인파가 몰리는 단풍여행을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여향을 할 경우에는 단체산행이나 식사는 피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를 전후해 젊은이들의 클럽 방문 등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클럽 방문 등을 자제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혹시 클럽 등을 가게 되더라도 마스크 착용과 같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시는 핼러윈 전날인 오는 30일부터 이틀 동안 경찰청 등과 함께 이태원 일대 고위험시설을 돌며 야간 합동단속을 할 계획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