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정정순 체포동의안 가결…"성실히 따르겠다"

Write: 2020-10-29 17:00:19Update: 2020-10-29 17:01:33

정정순 체포동의안 가결…"성실히 따르겠다"

Photo : YONHAP News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에 대한 체포 동의안이 29일 국회에서 가결됐습니다.

이날 무기명 투표로 진행된 정 의원의 체포동의안은 총투표 186명 가운데 찬성 167표, 반대 12표, 기권 3표, 무효 4표로 가결됐습니다.

2015년,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박기춘 의원 이후 5년 만입니다.

21대 국회로선 첫번째가 됐습니다.

정 의원은 4월 총선 당시 회계부정 등 혐의를 받아 검찰 수사를 받으면서 출석 조사에 응하지 않아 왔습니다.

이에 검찰은 지난달 법원에 정 의원에 대한 체포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이 체포 동의 요구서를 정부에 송부해 국회 표결까지 이뤄졌습니다.

이날 국회 가결로, 청주지법은 지난달 검찰이 청구한 체포영장에 대한 심사 절차를 밟게 됐습니다.

하지만 앞서 법원이 정 의원에 대한 체포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해 동의 요구서를 정부에 송부했던 만큼, 발부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다만 정 의원이 받는 혐의의 법리적인 판단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앞서 정 의원은 29일 표결 전에는 신상 발언을 통해 검찰의 체포영장 청구가 정당하지 않다며, 이에 동의할 수 없었기에 출석하지 않았던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결과가 나온 뒤엔 의원들 선택을 존중하고 앞으로 성실히 따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조사 일정을 잡아서 출석하겠다고도 말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민주당 의원의 체포안은 민주당이 결정해야 한단 취지로 대부분 표결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