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주호영 “여 ‘공수처법 개정’은 ‘대란대치’…군사 작전 엄포”

Write: 2020-11-22 16:24:45Update: 2020-11-22 16:47:33

주호영 “여 ‘공수처법 개정’은 ‘대란대치’…군사 작전 엄포”

Photo : YONHAP News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여당의 공수처법 개정 움직임을 ‘대란대치’(大亂大治), “세상을 혼돈 속으로 밀어 넣고 그걸 권력 이용에 유지한다는 이 정권의 통치기술”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180석의 의석을 가진 여권이 공수처법 개정을 위한 ‘군사작전’에 돌입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법 제정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공수처는 야당의 동의 없이는 절대 출범할 수 없다’고 이야기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이 야당 측의 ‘비토권’(거부권)을 없애는 방향으로 공수처법을 바꾸겠다고 한 것에 대해 “거짓말이라는 비난을 개의치 않는 사람들”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문 정권이 추진하는 탈원전과 동남권 신공항, 그리고 공수처 출범으로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가 말한 ‘민주당 20년 집권의 토대’를 완성하고, 표를 얻기 위해 나라 곳간을 허물어뜨렸다며 ‘민주주의 없는 민주당’이 ‘반민주’를 획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공수처가 출범하면 청와대와 권부 요직의 권력자들의 사건은 공수처가 가져가 버리면 그만이라며 ‘공수처는 고위 공직자들을 처벌하는 것인데 왜 야당이 반대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들며 “청와대와 대통령 주변을 감시하는 특별감찰관은 취임 이후 지금까지 왜 임명하지 않았습니까?”라고 되물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