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한, 코로나 방역 ‘봉쇄장벽’ 강화 강조…“바늘 끝만 한 틈도 안 돼”

Write: 2020-11-22 16:27:38

북한, 코로나 방역 ‘봉쇄장벽’ 강화 강조…“바늘 끝만 한 틈도 안 돼”

Photo : YONHAP News

북한은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이 악화한 만큼 방역을 위한 ‘봉쇄 장벽’을 더욱 철저히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완벽한 봉쇄 장벽을’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세계적인 보건 위기가 계속 악화되는 상황에 대비해 완벽한 봉쇄 장벽을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신문은 ”우리의 영토, 영해, 영공에 구축된 봉쇄장벽은 조국보위, 인민보위의 성새이며 비상방역전선은 오늘의 총진군의 승리를 좌우하는 최전선“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만약 단 한 순간의 안일 해이나 방관과 방심으로 우리의 봉쇄 장벽에 바늘 끝만 한 틈이라도 생긴다면 그것은 조국과 인민 앞에, 후대들 앞에 그 무엇으로도 만회할 수 없는 엄중한 후과를 초래하게 된다.“라고 경고했습니다.

각급 비상 방역 기관의 간부들을 향해서는 ”자만과 방심, 무책임성과 완만성을 철저히 경계“할 것을 주문하면서 ”악성 비루스(바이러스)가 유입될 수 있는 사소한 공간도 빠짐없이 찾아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22일 조선중앙방송도 ”모든 성원이 순간이라도 방심한다면 방역장벽이 통째로 무너지고 조국과 인민의 안전에 위험이 조성된다“며 각 분야에서 비상방역조치를 더욱 철저히 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이처럼 연일 철저한 방역 태세를 강조하고 있는 점으로 미뤄볼 때 북한의 국경봉쇄 조치는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북한은 올해 2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국경을 닫고 방역을 강화해왔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15일 제7기 제20차 정치국 회의를 통해 방역을 더욱 강화할 것을 결정하기도 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