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위·중증환자 가용병상 66개…"코로나19 턱밑까지"

Write: 2020-12-01 17:48:22Update: 2020-12-01 17:56:06

위·중증환자 가용병상 66개…"코로나19 턱밑까지"

Photo : YONHAP News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하루 새 451명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국내 발생은 420명, 해외 유입은 31명입니다.

국내 발생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153명, 경기 86명으로 수도권에 집중됐고, 이외 부산과 충북에서도 31명의 환자가 나왔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하루 새 21명 늘었습니다.

코로나19 전용 중환자 병상과 일반 중환자 병상을 합친 전국 병상 548개 가운데 당장 입원할 수 있는 병상은 12%인 66개 정도입니다.

확진자가 집중된 수도권에서는 서울에 7개, 인천 11개, 경기에 10개의 병상이 남아 있고, 경남과 전북, 전남의 경우 현재 가용 병상이 없는 상황으로, 각 지자체는 추가 병상 확보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1일부터 수도권에서는 코로나19 감염 위험도가 큰 시설을 대상으로 방역 대응 조처가 강화됐습니다.

사우나와 한증막 등의 영업이 금지되고, 에어로빅, 줌바 등 활동량이 많은 단체 운동 역시 할 수 없습니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1일부터 2주간 거리두기 단계가 1.5단계로 일괄 격상됐습니다.

방역당국은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엿새째 400-500명대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우리 턱밑까지 와 있는 긴급한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또 김장 모임과 선후배·동창 모임 등 생활 속 연쇄 감염이 전국적 유행을 이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지난달 발생한 집단감염의 첫 확진자 5명 중 1명은 양성 판정까지, 일주일 이상 걸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에 방역당국은 조금이라도 의심스러운 증상이 있으면 신속하게 검사를 받으라고 요청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