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원/달러 환율 2년6개월만에 1,000원대 진입…1,097원 마감

Write: 2020-12-03 16:16:43Update: 2020-12-03 16:23:46

원/달러 환율 2년6개월만에 1,000원대 진입…1,097원 마감

Photo : YONHAP News

3일 원/달러 환율이 2년6개월만에 1,000원대에 진입했습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8원 내린 달러당 1,097.0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는 2018년 6월 14일(1,083.1원)이후 2년6개월 만에 최저치입니다.

원/달러 환율이 달러당 1,000원대로 진입한 것은 2018년 6월15일(종가 1,097.7원) 이후 처음입니다.

이날 환율은 0.7원 내린 1,100.1원에 거래를 시작해 장 초반 1,100원선이 무너지며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오후에는 1,096.40원까지 저점을 낮추기도 했습니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재정 부양책 시행 기대감, 코로나19 백신 사용 최초 승인 등으로 글로벌 달러 약세와 위험 선호 흐름이 지속되며 원/달러 환율에 하락 압력을 가했습니다.

국내 증시 호조도 환율 하락에 힘을 실었습니다.

이날 삼성전자 주가가 사상 처음 7만원을 돌파했고, 코스피도 2,690선에서 움직이며 장중 신고가를 경신했습니다.

다만 외환 당국 개입 경계감과 달러 저가 매수 수요가 환율 하락폭을 제한했습니다.

시장에서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외환 당국이 미세 조정을 통한 실개입을 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이날 대우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 등 국내 조선업체들의 대형 수주 소식이 잇따라 전해진 점도 환율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습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달러 약세와 위험선호 분위기 속에서 주가까지 상승하면서 심리적으로 원화 강세 압력으로 작용한 것 같다"며 "현대미포조선, 대우조선 등 선박 수주 소식이 전해진 점도 원화 강세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오후 3시30분 기준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50.16원입니다.

전날 오후 3시30분 기준가(1,054.15원)보다 3.99원 내렸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