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폼페이오, 재무부 겨냥 러 해킹 묻자 "중국·북한이 훨씬 심해"

Write: 2020-12-15 08:36:55Update: 2020-12-15 09:49:11

폼페이오, 재무부 겨냥 러 해킹 묻자 "중국·북한이 훨씬 심해"

Photo : YONHAP News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현지시간 14일 러시아의 미 재무부 해킹 관련 질문에 답변하다가 중국과 북한이 더 심하다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가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해킹과 관련한 질문을 받자 "러시아가 정부 기관뿐만 아니라 기업까지 미국 서버에 침투하려고 한결같이 노력해왔다는 것 이상으로 할 말은 없다"고 했습니다.

그는 이어 "이런 건 중국 공산당, 그리고 북한이 훨씬 더 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시스템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싸움이 계속되는 것이고 나는 미국 정부가 우리의 기밀정보를 나쁜 행위자들의 손에서 지킬 것이라고 아주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 중국의 해킹 시도와 관련해 구체적인 설명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개발과 관련해 중국과 러시아, 북한 등의 해킹 우려가 잇따라 제기돼 왔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3일 러시아 정부 기관 소속 해커들이 미 재무부와 상무부 산하 기관의 내부 이메일을 해킹해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해킹을 두고 백악관이 12일 국가안보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