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올해 방한 외국인 250만명"…88올림픽 이후 32년만에 최저

Write: 2020-12-15 08:37:49Update: 2020-12-15 09:09:58

"올해 방한 외국인 250만명"…88올림픽 이후 32년만에 최저

Photo : YONHAP News

올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이 서울올림픽이 열린 1988년 이후 32년 만에 가장 적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외국으로 나간 우리 국민은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15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월까지 한국을 찾은 외국인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3.6% 줄어든 239만5천10명에 그쳤습니다.

코로나19의 전 세계 대유행(팬데믹)으로 각국이 국경을 봉쇄한 영향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올해 1월 127만3천 명이던 외국인은 2월 68만5천 명에 이어 3월 8만3천 명으로 급감했습니다.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는 월 6만 명대를 보였습니다.

11월 통계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12월까지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서 올해 방한 외국인은 250만 명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서울올림픽이 열린 1988년 234만462명 이후 가장 적은 수준입니다.

올해 초만 해도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방한 외국인 '2천만 명 시대'를 예상했습니다.

지난해 방한 외국인이 많이 증가하며 1천750만 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해 올해도 이런 추세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코로나19 사태에 발목이 잡혔습니다.

올해 1~10월 방한 외국인을 국적별로 보면 중국이 66만9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6%, 일본은 42만9천 명으로 84.5% 감소했습니다.

미국은 19만5천 명으로 77.9%, 대만은 16만6천 명으로 84.4% 줄었습니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방한 외국인이 지난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고 올해 1월에도 지난해 동월보다 상당히 늘어 기대가 컸지만, 코로나19로 목표치와 멀어질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방한 외국인이 많이 줄어든 것처럼 내국인 출국자도 급감해 22년 만에 가장 적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 들어 10월까지 내국인 출국자는 412만4천 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83.0% 줄었습니다.

내국인 출국자는 1월 251만3천 명에서 2월 104만7천 명, 3월 14만3천 명, 4월 3만1천 명으로 쪼그라들었습니다.

최근에는 월 7만~8만 명 선을 보입니다.

이런 추세가 12월까지 이어진다면 올해 내국인 출국자는 420만 명 정도로 추정됩니다.

이는 IMF 외환위기로 내국인 출국자가 전년보다 32.5% 급감한 1998년 306만6천926명 이후 최저치입니다.

올해 1~10월 관광 수입은 65억8천870만 달러, 관광 지출은 92억7천830만 달러로 관광 수지는 26억8천960만 달러 적자를 보였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