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과학

이번 겨울 가장 추운 아침…서울 아침 최저기온 영하 11도

Write: 2020-12-15 09:04:22Update: 2020-12-15 10:36:30

이번 겨울 가장 추운 아침…서울 아침 최저기온 영하 11도

Photo : YONHAP News

전국 곳곳이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아침을 기록했습니다.

기상청은 15일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인 중부 내륙과 전북 동부 내륙, 경북 내륙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 한파 경보가 발효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충북 북부, 경북 북부는 영하 15도 이하로 이번 겨울 들어 가장 낮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경우 영하 11.1도로 평년의 영하 3.5도를 크게 밑돌았습니다.

이날 주요 지점 아침 최저기온은 동두천 영하 13.5도, 파주 영하 15.0도, 인천 영하 9.6도, 수원 영하 8.9도, 춘천 영하 7.5도, 대관령 영하 17.7도, 청주 영하 9.2도, 대전 영하 10.9도, 천안 영하 12.2도, 광주 영하 5.8도, 울진 영하 10.6도, 안동 영하 10.5도, 창원 영하 7.2도 등으로 집계됐습니다.

여기에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일부 해안지역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체감온도는 더욱 낮았습니다.

아침 기온은 다음날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 5도 이하, 경북 북부는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고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물며 추울 예정입니다.

이날 해기 차(대기 하층 기온과 해수면의 온도 차)로 인해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 제주도, 울릉도·독도에는 눈이 왔습니다.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 산지는 다음날까지 매우 많은 눈이 오니 비닐하우스 등의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사전에 대비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