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대한항공·아시아나, 상호 환승 수속 가능…통합 '첫걸음'

Write: 2020-12-15 10:10:48Update: 2020-12-15 10:45:51

대한항공·아시아나, 상호 환승 수속 가능…통합 '첫걸음'

Photo : YONHAP News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간 환승을 이용하는 탑승객은 앞으로 최초 탑승 수속 한 번으로 별도 수속 없이 환승을 할 수 있게 됩니다.

그동안 국내 1·2위 항공사로 경쟁했던 두 항공사가 우선 서비스 협력을 통해 본격적으로 통합을 준비하는 모습입니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과 연결 탑승수속(IATCI·Inter Airline Through Check-In)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연결 탑승수속은 환승객이 최초 항공사 탑승수속 한 번으로 연결 항공편의 좌석 배정, 탑승권 발급, 최종 목적지까지의 수하물 탁송 수속 없이 일괄적으로 처리하는 서비스입니다.

예를 들어 대한항공 항공편으로 미국 보스턴에서 출발해 인천을 경유한 뒤 아시아나항공으로 카자흐스탄 알마티로 환승하는 승객의 경우 보스턴 공항 대한항공 카운터에서 두 구간에 대한 수하물 연결, 탑승권 발급이 이뤄집니다.

기존에는 보스턴 대한항공 카운터에서 인천까지만 탑승권을 발급받고 인천공항에 도착 후 아시아나항공 환승 카운터에서 인천~알마타 구간에 대한 탑승 수속을 다시 해야 했습니다.

연결 탑승 수속은 출발 시간 기준 48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2019년 인천국제공항에서 양사 간 환승 승객은 1만2천여명입니다.

항공사 간 연결 탑승수속 서비스 협약은 일반적이지만,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앞두고 양사 간 서비스 협약이 체결되면서 통합 절차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대한항공은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등 전 세계 49개 주요 항공사와 연결 탑승수속 서비스 협약을 맺고 있습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양사 연결편을 이용하는 환승 승객이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양사 통합에 따라 고객의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해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