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오후 6시까지 벌써 671명 신규확진…내일도 대폭 늘어날 듯

Write: 2020-12-15 19:02:30Update: 2020-12-15 19:04:00

오후 6시까지 벌써 671명 신규확진…내일도 대폭 늘어날 듯

Photo : YONHAP News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방위로 확산하면서 15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습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67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582명보다 89명 더 많은 것으로, 이달 들어 최다 기록입니다.

이달 1일부터 전날까지 오후 6시 기준 확진자 집계를 보면 416명→360명→381명→439명→405명→459명→451명→516명→481명→507명→539명→549명→527명→582명 등으로 400∼500명대를 유지했으나 이날은 600명대 후반으로 치솟았습니다.

각 시도의 중간 집계 671명 가운데 수도권이 464명(69.2%), 비수도권이 207명(30.8%)입니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 225명, 서울 169명, 인천 70명, 전북 66명, 부산 38명, 대구 23명, 경남·충북 각 16명, 충남 15명, 경북 14명, 제주 6명, 울산·강원 각 5명, 전남 2명, 대전 1명 등입니다. 아직 세종과 광주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확진자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 수는 적어도 800명대 후반이나 900명대 초반, 많게는 1천명 안팎까지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날의 경우 오후 6시까지 집계된 확진자는 582명이었으나 이후 6시간 동안 300명 가까이 추가되면서 총 880명으로 불어났습니다.

최근 들어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는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51명→511명→540명→628명→577명→631명→615명→592명→671명→680명→689명→950명→1천30명→718명→880명 등으로, 최근 1주일만 놓고 보면 하루 평균 802.6명꼴로 발생했습니다.

방역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의 핵심 지표로 삼는 지역발생 확진자 역시 이 기간 하루 평균 774.4명에 달해 3단계 기준(전국 800∼1천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에 근접해가고 있습니다.

이번 3차 유행은 앞선 1·2차 유행과 달리 일상 전반에서 감염 확산이 이뤄지는 점이 특징입니다. 가족이나 지인모임, 식당, 종교시설 등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터져 나오면서 확진자 규모가 커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이날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충남 당진시 나음교회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은 같은 지역 복지시설과 인근 서산의 기도원, 대전의 한 교회 등 곳곳으로 퍼져 관련 확진자가 104명으로 늘었습니다.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의 상황도 점점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경기 부천시의 효플러스요양병원와 관련해 45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17명이 됐고, 울산 양지요양병원 사례에서도 47명이 늘어나 지금까지 20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이 밖에 ▲ 서울 송파구 교정시설 관련(누적 23명) ▲ 경기 남양주시 별내참사랑요양원·주야간보호센터(33명) ▲ 경남 창원시 소재 병원(8명) ▲ 광주 남구 포도원 교회(7명) 등 새로운 집단발병 사례도 나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