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수도권 임시 검사소에서 15일 13,629명 익명검사…19명 확진

Write: 2020-12-16 10:23:45Update: 2020-12-16 11:20:43

수도권 임시 검사소에서 15일 13,629명 익명검사…19명 확진

Photo : YONHAP News

코로나19 선제 검사를 위해 수도권에 설치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익명 검사를 통해 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5일 오전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내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이뤄진 익명 검사는 총 13,629건으로 이 가운데 1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은 서울이 17명, 경기 2명입니다.

콧속에서 채취한 검체를 이용하는 '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경우가 12,356건으로, 어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이뤄진 검사의 90.7%를 차지했습니다.

침을 이용한 '타액 검체 PCR' 검사는 819건, 빠르면 30분 내 결과가 나오는 '신속항원검사'는 454건이었습니다.

방역당국은 신속항원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는 경우 2차로 비인두도말 PCR 검사를 하도록 했는데, 현재까지 2차 검사를 받은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15일 오후 6시까지 문을 연 임시 선별검사소는 서울, 경기, 인천 모두 합쳐 총 73곳입니다.

정부는 수도권의 '숨은 감염자'를 선제적으로 찾아내기 위해 유동 인구가 많은 서울역, 강남역 등 약 150곳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순차적으로 설치하고 내년 1월 3일까지 3주간 집중적으로 검사하고 있습니다.

검사소에서는 기침, 발열, 인후통 등 코로나19로 의심할 만한 증상 발현 여부, 역학적 연관성 등과 관계없이 휴대전화 번호만 제공하면 누구나 익명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