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11월 취업자 27만 명 하락 9개월째 감소…"12월 더 악화 우려"

Write: 2020-12-16 12:00:43Update: 2020-12-16 12:02:00

11월 취업자 27만 명 하락 9개월째 감소…"12월 더 악화 우려"

Photo : YONHAP News

11월 취업자가 또 20만 명 넘게 감소하면서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지난 3월 이후 아홉 달째 감소세를 이어가게 됐습니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11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24만 1천 명으로, 1년 전보다 27만 3천 명 감소했습니다.

코로나19의 영향이 시작된 지난 3월부터 아홉 달 연속 감소한 건데, 외환위기 이후 가장 긴 감소세입니다.

업종별로는 코로나19의 영향이 큰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에서 각각 16만여 명씩 모두 32만 명 넘는 취업자가 감소했습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잠시 완화되면서 전달보다는 감소 폭이 다소 줄었습니다.

제조업에서도 취업자 수가 11만3천 명 감소했습니다.

그나마 취업자가 증가한 것은 정부 재정 일자리가 많은 공공행정과 보건사회복지 분야입니다.

취업자가 줄면서 고용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p 감소한 60.7%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신규 채용 위축 등으로 15세에서 29세 청년 고용률은 1.9%p 하락해, 전 연령층 가운데 가장 낮은 고용률을 기록했습니다.

실업률은 3.4%로, 11월 기준으로는 2004년 이후 최고치입니다.

더 큰 문제는 코로나19의 3차 확산에 따라 앞으로의 고용 상황이 더 악화할 수도 있다는 전망입니다.

정부는 일자리 대책이 포함된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을 17일 발표할 예정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