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요양병원 종사자 전파 많아…3단계 격상 배제 안 해"

Write: 2020-12-16 12:00:35Update: 2020-12-16 12:04:50

"요양병원 종사자 전파 많아…3단계 격상 배제 안 해"

Photo : YONHAP News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는 16일 0시 기준 1,078명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국내 발생은 1,054명으로 서울 373명, 경기 320명, 인천 64명 등 수도권에 집중됐고, 전북에서도 75명, 부산 41명 등이 발생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21명 늘어 226명이 됐고, 사망자는 12명 늘어 누적 사망자는 61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정부가 최근 한 달간 의료기관과 요양시설 감염 현황을 분석한 결과, 모두 26건의 집단감염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이 가운데 68%인 17건이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정신병원에서 발생했습니다.

감염 경로를 살펴보면 종사자나 간병인으로부터 전파된 사례가 19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주요 감염 위험 요인으로는 종사자들의 사적 모임이 꼽혔습니다.

또 간병인 교체 시 감염 확인 절차가 불충분했고 신규 입소자의 검사도 미흡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요양시설 내 감염 조기 발견을 위해 선제검사의 주기를 단축합니다.

수도권은 기존 2주에서 1주로, 비수도권은 기존 4주에서 2주로 강화해 검사를 실시합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병상 확보를 방역의 최우선 과제로 보고 있습니다.

전체 병상의 10%에도 못 미치는 공공병원만으로는 병상 확보에 한계가 있다며, 각 지자체와 협력해 병상 운용 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확진자가 집중된 수도권 지자체에는 병상 배정에 행정력을 총동원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부는 또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유지하며 제대로 이행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면서도 상황에 따라 마지막 수단인 3단계로의 상향 결정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3단계 상향 시에는 경제와 민생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감안해 각 분야별로 지원대책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관련 뉴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