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대출받는 외국인 빠르게 증가…청년층·신용대출 위주 늘어

Write: 2020-12-16 14:30:16Update: 2020-12-16 14:43:36

대출받는 외국인 빠르게 증가…청년층·신용대출 위주 늘어

Photo : YONHAP News

국내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리는 외국인이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16일 한국신용정보원이 발간한 '국내 거주 외국인 대출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6월말 기준 외국인 대출자 수는 9만9천787명, 대출 잔액은 5조9천770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2016∼2019년 외국인 대출자 수의 연평균 증가율은 26.0%, 대출 잔액의 연평균 증가율은 9.6%로, 같은 기간 내국인 대출자 수 연평균 증가율(1.6%), 대출 잔액 증가율(5.3%)과 비교할 때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과거에 비해 최근에는 소액 대출을 중심으로 외국인 대출자 수가 확대됐습니다.

외국인 1인당 평균 대출잔액은 2016년(8천872만원) 이후 지속해서 낮아져 2020년 6월말 기준 5천990만원이었습니다.

내국인(8천559만원)에 비해 낮은 수준입니다.

그간 외국인 대출은 주로 담보대출 중심으로 실행됐으나, 최근에는 담보대출 비중이 낮아지고 무담보 대출자 수와 할부금융 대출 규모가 확대됐습니다.

올해 6월 말 외국인 담보대출 비중은 85.6%로 내국인(74.5%)보다 높은 편이지만, 2016년 말과 비교하면 담보대출 비중이 1.9%포인트 낮아졌습니다.

대출자 수 비중도 40.7%에서 36.6%로 줄었습니다.

반면 무담보대출을 이용한 외국인 대출자 수는 올해 6월말 기준 4만1천810명으로, 비중은 2016년 말 33.9%에서 올해 6월말 41.9%로 증가했습니다.

그중 신용대출을 보유한 외국인 대출자 수는 2016년 12월 5천602명에서 올해 6월말 2만2천337명으로, 비중은 11.6%에서 22.4%로 눈에 띄게 증가했습니다.

외국인 신용대출은 최근 20·30대 청년층을 중심으로 확대됐습니다.

올해 6월말 신용대출 보유자는 연령대별로 30대, 20대, 40대, 50대, 60대 순으로 분포했으며, 최근 20대와 30대 외국인 대출자 수가 크게 늘어 이들이 전체 신용대출 중 77.1%를 차지했습니다.

20대 신용대출 보유자는 2016년 말 299명에서 올해 6월말 7천741명으로 늘었고, 같은 기간 30대는 1천604명에서 9천484명으로 6배 증가했습니다.

이는 일부 금융사가 외국인 특화 신용대출을 크게 늘린 영향입니다.

올해 6월 말 20대와 30대 신용대출은 상위 3개 금융사가 차지하는 시장 점유율이 각각 80% 이상으로 일부 회사에 매우 집중됐습니다.

최근 늘어난 청년층 외국인 신용대출자를 대출잔액 구간별로 살펴보면, 주로 1천만원 미만의 소액 대출 비중이 증가했습니다.

신용정보원은 외국인 대출 시장이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금융업권 신시장 발굴 전략에 따라 앞으로 국내 외국인 대출 시장이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