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근대 조선인' 담은 폴 자쿨레 다색판화, 1억2천만 원에 경매 낙찰

Write: 2020-12-16 16:59:25Update: 2020-12-16 17:08:38

'근대 조선인' 담은 폴 자쿨레 다색판화, 1억2천만 원에 경매 낙찰

Photo : KBS News

근대 조선인의 모습을 담은 프랑스 태생 판화가 폴 자쿨레(Paul Jacoulet, 1896~1960)의 다색판화 37점이 경매에서 1억2천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미술품 경매사 서울옥션은 어제(15일) 진행한 제158회 미술품 경매에서 167번째로 출품된 폴 자쿨레의 판화 37점이 6천5백만 원에서 경매를 시작해 치열한 경합 끝에 1억2천만 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고 밝혔습니다.

낙찰된 자쿨레의 판화는 37점 모두 한국을 소재로 한 것으로, 폴 자쿨레의 한국 시리즈 전작으로 봐도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크기는 가로로 긴 것과 세로로 긴 것 모두 각각 30cm, 39cm로 규격이 같고, 작품 한쪽에 작가의 서명과 도장이, 윤곽선 바깥에 작품 제목이 적혀 있습니다.

폴 자쿨레는 파리에서 태어난 프랑스인으로 3살 때 아버지를 따라 일본으로 이주했습니다.

25살 때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고 32살 때 어머니가 경성제대에 재직하던 일본인 의학박사와 재혼하면서 서울로 거처를 옮기자, 어머니를 만나러 수시로 서울을 다녀갔고 그때마다 한국인들의 모습을 판화로 제작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