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여자친구, 미국 그래미뮤지엄과 인터뷰…음악도들에 조언

Write: 2020-12-16 17:04:08Update: 2020-12-16 17:15:57

여자친구, 미국 그래미뮤지엄과 인터뷰…음악도들에 조언

Photo : YONHAP News

그룹 여자친구가 K팝 걸그룹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그래미 뮤지엄'의 인터뷰 코너 미니 마스터클래스(Mini Masterclass)에 출연했습니다.

'미니 마스터클래스'는 음악 산업 종사자들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누는 그래미 뮤지엄의 인터뷰 시리즈입니다.

여자친구는 15일 그래미 뮤지엄 공식 유튜브 채널로 공개된 인터뷰에서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자질과 최근 음악적 영감을 어디서 얻었는지, 음악을 배우는 학생들을 향한 조언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여러분이 하는 일(음악)에서 성공하려면 어떤 자질이 필요한가'라는 질문에 소원은 "가장 중요한 것은 실력이고, 항상 지금에 안주하지 않고 더 발전해 나가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엄지는 "남들과 구분될 수 있는 본인만의 뚜렷한 색깔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주는 음악을 배우는 학생들에게 "무언가를 잘 해냈다고 해서 자만할 필요도, 실수했다고 해서 지나치게 좌절할 필요도 없다"며 "부족한 점을 연구하되, 자신이 가진 장점을 잘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여자친구는 지난달 정규 3집 '회:발푸르기스의 밤'(回:Walpurgis Night)을 발매했습니다.

디스코 장르의 타이틀곡 '마고'로 다채로운 콘셉트 소화 능력을 보여줬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