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o Top

과학

"새 부리에 방향 감지 기관 있다"

Write: 2007-03-17 15:35:25Update: 0000-00-00 00:00:00

새들은 부리에 자기장 감지 기관을 갖고 있어 이를 통해 방향을 알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학의 게르타 플라이스너 교수 연구진은 과학 전문지 나투어 비센샤프트에 발표한 논문에서, 비둘기들의 윗부리 안쪽 피부막에서 미세한 산화철 결정 구조를 발견했으며, 이 기관이 자기장에 민감하게 반응함으로써 나침반과 같은 기능을 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이어 울새와 노란뺨솔새, 닭의 부리에서도 비슷한 구조를 발견했다고 밝히고, 이 감각 기관은 모든 새들이 보편적으로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