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초중고 178만명 3일 추가등교…코로나 확산 수도권 학부모 불안

Write: 2020-06-02 08:39:58Update: 2020-06-02 09:12:51

초중고 178만명 3일 추가등교…코로나 확산 수도권 학부모 불안

Photo : YONHAP News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산발적인 발생이 잇따르는 가운데 3일부터 초·중·고 학생 178만명이 추가로 등굣길에 오릅니다.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치 않고, 등교한 학생 중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있어 학부모들은 여전히 마음을 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2일 교육부에 따르면 3일 고1·중2·초3∼4학년들의 등교 수업이 시작됩니다.

지난달 20일 고3, 27일 고2·중3·초1∼2·유치원생에 이어 이뤄지는 세 번째 순차 등교입니다.

3차 등교 대상 학생은 178만명에 달합니다.

이미 등교 수업을 하는 학생 281만명까지 고려하면 등교하는 학생은 총 459만명으로 늘어납니다.

전체 학생(595만명)의 77%가 등교하는 것입니다.

학교급별로 보면 고등학교는 전체 학생이 등교 수업을 시작하고, 중학교와 초등학교는 3분의 2가량이 학교에 나가 수업을 받게 됩니다.

다만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일부 학교가 등교를 연기·중단했고 격주·격일제가 적용된 학생, 체험학습을 신청하거나 자가격리 중인 학생들도 있어 3차 등교 첫날 등교 인원은 이보다는 적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오는 8일에 마지막으로 중1과 초5∼6학년이 등교에 합류하면 모든 학생이 학교에서 수업을 받게 됩니다.

코로나19 확진이 지속하는 가운데 등굣길에 오르는 학생들이 대거 늘어나면서 학부모들은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교육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전국 유·초·중·고교의 2.9%에 해당하는 607개 학교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등교 수업을 중단·연기했습니다.

등교 불발 학교는 지난달 28일 838개 학교에서 29일 830개교에 이어 감소세를 이어갔으나 전날 등교 중단 607개교 가운데 대부분인 603개교가 서울·경기·인천에 몰려 있어 수도권 학부모들의 우려가 특히 큰 상황입니다.

등교한 학생 가운데 확진자도 발생했습니다.

지난달 29일에는 부산에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지난달 31일에는 경기 안양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해당 학교의 등교가 중단됐습니다.

학원에서 코로나19 학생 확진자가 발생해 학교가 문을 닫는 사례도 나오고 있습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최근 코로나19가 여전히 통제 가능한 상황이라며 순차적 등교를 예정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신 수도권 유·초·중학교에는 학년별·학급별 등교 인원을 조정해 등교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1 이하로 관리하는 등 밀집도 기준을 강화했습니다.

학원 방역을 강화해 학부모들의 불안을 불식시키기 위해 박 차관과 교육부 모든 실·국장은 이날까지 수도권 학원에 대한 특별점검에도 나섭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교를 통한 코로나19 2차 감염은 아직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교육부가 (코로나19와 관련해) 선제적으로 관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