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지금

> 북한은 지금 > 뉴스

미국 한인 시의원 등 21명, 트럼프에 '파국 치닫지 말라' 서한

뉴스2017-08-11
미국 한인 시의원 등 21명, 트럼프에 '파국 치닫지 말라' 서한

미국 각 주와 시, 카운티 소속 의원·시장 등으로 선출돼 활동하는 재미 한인 동포 정치인·공직자 21명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북한과의 극한 대치 상황을 더는 악화시키지 말라고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헬렌 김 필라델피아 시 광역의원, 마크 김 버지니아 주 하원의원 등이 연명 서명한 서한은 현지시간 10일 트럼프 대통령 앞으로 발송됐습니다.

서한에 따르면 재미 한인 선출직 공직자들은 "우리는 미국인들과 마찬가지로 북한의 계속되는 군사행동에 불안해하고 있고, 북한의 위협이 전 세계를 향한 것임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전제했습니다.

이들은 "우리는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거나 종식하기 위해 분명히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는데 동의하고 있다"면서 "이를 위해 우리는 대립을 불필요하게 더 악화할 수 있는 위험한 발언을 지양함으로써 미국 행정부가 이 상황에 대응하는 방식을 재고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미국에 현재 180만 명의 한인 후손이 살고 있으며 상당수는 선거권자라는 점을 덧붙였습니다.

한인 정치인·공직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세계가 전에 볼 수 없었던 화염과 분노'를 포함하는 군사행동이 한반도의 인구 밀집성에 비춰 오로지 북한 만을 겨냥해 진행될 수는 없으며, 만일 공격이 이뤄진다면 한반도 전체와 주변 지역에 절대적으로 피해를 줄 재앙이 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지금은 핵무기 위협을 유발하도록 어느 쪽에서든 전쟁의 언어를 고조시킬 시기가 아니다"라고 호소했습니다.

서명한 공직자 중에는 피터 권 워싱턴 주 시텍 시의원, 샘 박 조지아 주 하원의원, 데이비드 류 LA 4지구 시의원, 실비아 루크 장 하와이 주 하원의원 등 미 각지의 선출직 한인 공무원들이 망라됐습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