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 주요뉴스 > 뉴스

[국제] 정의용 "트럼프, 5월까지 김정은 면담 희망"

뉴스플러스2018-03-09
[국제] 정의용 "트럼프, 5월까지 김정은 면담 희망"

북미 정상 회동이 5월 중 이뤄질 수도 있을 전망이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회동을 희망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호응했다는 것이다.

방미 중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8일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백악관을 방문,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정 실장은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이 메시지에서 비핵화를 약속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와 함께 추가적인 핵과 미사일 실험을 자제할 것을 맹세했다.
이 외에도 통상적인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이해한다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빠른 시일 내에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것을 희망했다.

정 의장은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5월 안에 김정은을 만나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구적인 비핵화를 위해 5월 안에 김정은을 만나겠다"고 말했다.
백악관 측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만남 초청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를 고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그 사이 모든 제재와 최대 압박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브리핑에서 모든 당사자와 세계가 완벽한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토대로 평화적 해결을 위한 외교적 과정을 낙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아야 하며, 북한도 말과 행동을 지키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4월 남북 정상회담, 5월 북미 정상회담이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탐색적 대화부터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곧바로 정상회담으로 가는 지름길이 열린 셈이다.
물론 복잡한 조율이 필요하겠지만, 정상 간의 만남이 전제된 만큼 대화는 급진전될 전망이다.
이 모든 과정이 성사된다면 북핵 위기 타개를 위한 새로운 국면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