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 주요뉴스 > 뉴스

靑 `내달 개헌발의' 대치정국 장기조짐

뉴스2007-01-12

노무현 대통령이 개헌안 발의의사를 재확인한 것을 계기로 청와대와 여당이대국민홍보와 대야 압박에 적극 나서고 있는 반면, 한나라당 등 야당은 현정부 임기 중 개헌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개헌대치'가 자칫 장기화될 조짐입니다.

청와대는 헌법적 권한인 개헌발의 절차를 밟아나가겠다는 노 대통령의 뜻에 따라 12일부터 핵심참모를 방송 프로그램에 잇따라 출연시키며 개헌의 당위성과 진정성을 홍보하는 대국민설득작업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청와대 정태호 정무팀장은 "노 대통령이 `개헌에 도움이 되고 야당들이 요구한다면 탈당할 수도 있다'고 했는데 야당도 적극적인 화답이 필요하다"며 "내달 개헌 발의 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당 김근태 의장은 "소모적인 논란을 막고 국정안정을 이루는 길은 신속하고 조용하게 `원포인트 개헌'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맞서 한나라당은 노 대통령 진정성을 거듭 문제삼으면서 다음주부터 개헌 등 여권의 정치공작 가능성에 대응해 나가겠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노 대통령은 개헌을 할 적임자도 아니고 지금은 개헌시기도 아니다"면서 "노 대통령이 벌이고자 하는 싸움판에 결코 말려들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