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 주요뉴스 > 뉴스

요미우리,"시진핑,6월 방북안 부상"

뉴스2018-04-16
요미우리,"시진핑,6월 방북안 부상"

북핵 문제 등을 둘러싼 각국 정상 외교가 활발해지고 있는 가운데, 북미 정상 회담이 끝난 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북한을 방문하는 안이 대두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복수의 북중 관계자를 인용해, 방북 중인 쑹타오 중국 공산당 연락부장과 김정은 위원장 사이에 시진핑 주석의 조기 방북에 대한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측이 시 주석의 조기 방북을 요청했으며 베이징의 북한 대사관을 창구로 중국 공산당 연락부와 방북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시기적으로는 북미 정상회담이 끝난 뒤 시 주석이 6월 중에 방북하는 안이 떠오르고 있다고 요미우리는 보도했습니다.

북중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 측이 북미 회담의 결과를 검토한 뒤 최종적으로 방북 시기를 결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달 중국을 방문했을 당시 시 주석에게 방북을 요청했으며 시 주석도 이에 응한바 있습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