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爱情和金钱》 – 崔知爱

2023-11-28

ⓒ Getty Images Bank
如果昨天晚上没有遇到H,如果H没有突然问他在干什么,还在跟那女孩交往吗?如果H没问那混蛋还没还你的钱吗?等等,触碰到我的痛处,也许我也不会去看他的照片墙。


我想安慰H,即使是用所有人都在永无止境的转轮中奔跑、人生原本凄凉、大家都这样等等这类人云亦云的老套说辞。但我还是把很多话都咽了下去,半开玩笑地说“跟你是真没法儿谈恋爱,根本没感觉嘛!”,搪塞了过去。

我觉得也许H其实很清楚这一点,但即使知道,人生想要找到平衡点还是不容易。

坐在桌前,我想要登录他的社交网络账号。密码是什么来着?终究还是没想起来。我很想找出他的密码,去粉碎他们自认为牢不可破的世界。没办法,我只好登录了自己的照片墙账号。在那里有过去一年间他们分享的时间,在那之前是我和他共享过的时间。好想在一瞬间抹去一切。犹豫良久之后,我按下了注销账号的按钮。

H에게 말해 주고 싶었다.
모두가 쳇바퀴 돌 듯 살고 있다고.
사는 게 애처롭기는 다들 매한가지라고.
그렇게 뻔하디 뻔한 상투적인 위로라도 건네고 싶었다.
너랑 연애는 도저히 안 되겠다. 완전 불감증인데?
나는 하고 싶은 많은 말을 안으로 삼키고 대충 농담으로 얼버무렸다.
어쩌면 H가 이미 너무도 잘 알고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
그걸 알아도 실은 균형 잡기가 어려운 게 인생이니까. 

자리에 앉아 그의 SNS에 접속했다.
비밀번호는 도대체 뭘까?
끝내 알 수 없었다.
그의 비밀번호를 알아내 견고하다 믿고 있는 그들의 세계를 공중분해하고 싶었다.
나는 별 수 없이 나의 인스타로 로그인 해 들어갔다.
그곳에는 지난 이 년 동안 그들이 공유한 시간이 있었고,
그 이전에 나와 그가 공유한 시간이 존재했다.
한 순간 모든 걸 지워버리고 싶었다.
오랜 망설임 끝에 계정 삭제 버튼을 눌렀다. 


就像题目《爱情和金钱》一样,这部小说将爱情与金钱放置于等价关系中,即以爱情与金钱的交换关系为背景进行叙述。具有讽刺意味的是,因为金钱与家人离散的主人公却在私贷公司工作,并且用在那里赚到的钱帮助恋人,但最终仍然因为金钱导致了爱情的破裂。说主人公的人生被金钱所左右似乎也不为过,她也因此认识到这个世界上有很多人过着不想要的生活。因为不再对爱情有执迷和期待,她注销了社交网络的账号。


瞬间就能完成的这件事为什么会拖了这么久没能做到呢?今后还会有多少更艰难的事情呢?但是人生不可能没有痛苦,不,如果没有痛苦的话,那不会是任何人的人生。

曾经以为是幸福的一切拖着长长的阴影。就像过去一样,今后我还将目睹很多人因为无法偿还结转或滞纳的爱情而最终破产的情景。

虽然需要偿还本金的日子一天天接近,他们却连不断上涨的利息也不知道该怎样减免。背负着爱的债务的人们很轻易便宣告破产,但即使这样,为了解决爱的匮乏,他们还是会找到这里来。

或者为了维持贫乏的爱,还一如既往地像以往任何时候那样,不顾爱情的高额利息和难以偿还的本金,不断地找到这里来。

不知道这到底是不幸还是万幸……

단숨에 끝나 버릴 그 일을 왜 오래도록 하지 못했을까.
얼마나 더 한 일들이 남아 있을까.
하지만 아프지 않은 삶은 없었다.
아니, 아프지 않았다면 그것은 그 누구의 삶도 될 수 없었다.

행복하다고 믿었던 모든 것들의 그림자가 길게 느껴졌다.
여태 그래 왔듯 앞으로도 이월 되거나 체납된 사랑을 
갚지 못하고 파산하거나 도산하는 사람들을 나는 많이 목격할 것이다.

원금을 갚아야 할 날은 서서히 다가올 테지만
그들은 원금은커녕, 불어 가는 이자조차 탕감할 방법을 알지 못할 터였다.
사랑의 부채를 떠안고 사람들은 쉽게 파산 신고를 하고,
그럼에도 사랑의 빈곤함을 해결하기 위해 이곳을 찾을 것이다.

혹은 빈곤한 사랑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아직도, 여전히 그리고 언제나 
사랑은 높은 이자율과 원금 상환 불가능을 무릅쓰고 지속되곤 했다.
이 또한 불행인지 다행인지 모르겠지만..



作者崔知爱(音,최지애)1980年出生于首尔。2014年凭借短篇小说《甜美的虚构》(달콤한 픽션)步入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