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李基浩《崔美珍去哪儿了》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0-12-15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上月中旬,我为了买移动硬盘,偶然进了一家二手网站,却发现有人在那里低价出售我两年前出版的长篇小说。出售者的用户名是“詹姆斯放下卷帘门”。除了我的书,他还出售50多本小说和20来本过期季刊。小说被卖家分成第一组、第二组、第三组,价格分别是7000韩元、5000韩元和4000韩元,我的书被分在第三组。


지난 달 중순 무렵, 외장 하드를 사려고 우연히 중고 사이트에 들어갔다가

누군가 내 책을, 그러니까 이 년 전에 나온 내 장편소설을

염가 판매하고 있는 사실을 발견했다. 


아이디가 ‘제임스 셔터내려’인 열심회원이 올린 글이었는데, 

그는 내 책 말고도 쉰 권이 넘는 소설책과

스무 권 가량 되는 철 지난 계간지를 팔고 있었다.


소설책은 그룹 1, 그룹 2, 그룹 3 하는 식으로 구분을 지어

칠천원, 오천원, 사천원 각기 다른 가격을 매겨 놓았고, 

내 책은 그룹 3에 속해 있었다.



李基浩仔细地阅读了卖家写的短评。作家朴常隆的小说《列名路》列在第一组,卖家介绍说这是一本“令人印象深刻、堪称传说的小说”,还在后面补充道“所以售价7000韩元”。李基浩用鼠标点开分在第三组的自己的小说,读了卖家的评论。



49. 李基浩    令人生厌的小说,越读越无聊,有不值一提的作者签名。(若购买第一组或第二组中的5本小说,免费赠送此书。)

我放开鼠标,把双臂环抱在胸前,还特意“呵呵”地笑了起来,但是笑声并没能持续多久。

  不值一提的作者签名……买5本免费赠送……朴炯绪的短评只有售价4000韩元……

我用力地一拳打在书桌上。


49. 이기호.병맛소설. 갈수록 더 한심해지는, 꼴에 저자 사인본

(그룹 1, 2에서 다섯 권 구매시 무료 증정 )

나는 마우스에서 손을 떼 잠깐 팔짱을 껴보았다. 

허허, 일부터 소리를 내어 웃어보기도 했다. 하지만 웃음소리는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꼴에 저자 사인본이라는 거지....다섯 권 구매시 무료로 준다는 거지... 

박형서는 그냥 사천원이라는 거지.... 


나는 묵직하게, 책상을 한 방 내리쳤다.



任何一名作家都会给自己的作品赋予一定的意义,但是现实是冷酷的,很多人并不会站在作家的立场去思考,他们往往是从自己的立场出发,判断作品对自己来说是否有价值、有意义,还会从自己的视角去冷酷评价,所以我们在看书评的时候,会发现有很多尖锐的评论。小说中,作家看到有人用最近的流行语“병맛”来批评他的小说令人生厌,这极大地伤害了他的自尊心,可以说甚至会让作家怀疑自我。




作者 李基浩(音,이기호,1972. 江原道原州) 1999年在《现代文学》发表短篇小说《Bunny》(버니)登上文坛。2018年荣获第49届东仁文学奖等。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