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金信雨《只剩记忆的女人》(上)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1-01-12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生活在无接触区(UNTACT ZONE)的人们大部分都过着同样的生活。随着市场转换为无接触系统,百货商场、超市、生鲜小铺等的消费变得只能在线上或者假想世界里才可能。实体银行也逐渐消失,各种业务都需要通过网上银行进行。医院最基本的诊疗也都要通过远程治疗,所以所谓的外出就只有到公园散散步,人们的生活半径变得越来越小。


언텍트존(UNTACT ZONE)에 사는 사람들의 삶이 대부분 그랬다.

시장이 비대면 시스템으로 전환되자

백화점, 마트, 반찬 가게 등의 쇼핑이 

온라인 또는 가상현실의 소비활동으로써만 가능하게 되었다.

은행건물도 사라지기 시작해 인터넷뱅킹으로만 거래가 가능했다.

병원 역시 기초적인 진료는 원격 의료로 받아야 했기 때문에 

외출이란 것 자체가 공원 산책 말고는 

거의 필요하지 않을 정도로 활동반경이 좁아지게 되었다.



虽然在新冠疫情时期网络学校的教学方式在内容方面备受推崇,但是随着时间的流逝,追求传统教育方式的倾向日益明显,当然是因为沟通的原因,因此仅剩的几所实体学校越来越受欢迎,甚至还出现了“贵族学校”的说法。



这位作家将我们目前正在经历的新冠疫情大流行情况用文学的手段很好地表现了出来。我们现在正在无接触日常化的世界中生活,无接触变成了日常以后,“可接触”就被赋予了新的价值,成了特殊阶层、有钱人或者有特殊资格的人才能享受的生活。



草娥一把抓住利暻的手:

    “一起去街对面的星巴克坐坐吧!” (草娥)

    “我只能用得来速……” (利暻)

“哎呀,你不用担心,我有几张公司发的商务会员券。一个破咖啡店,会员要预付100万韩元以上才能用,这也太不像话了。这个世界肯定是疯了!”(草娥)

    草娥一眼就能看出是生活在可接触区的女人,在美容院打理过的发型、化的妆、穿的衣服等都意味着她的生活是有“给人看”的必要的。


초아는 이경의 손을 거침없이 잡아 끌었다.

  ”길 건너 스타벅스로 가자“

  ”나는 드라이브스루 이용밖에는 안 되는데...“

  ”어머 얘, 신경 안써도 돼.

   법인에서 비즈니스용으로 발급받은 회원권이 몇 개 있으니까.

   한갓 카페 회원권이 100만원 이상부터 충전해야 쓸 수 있다는 게 말이 되니?

   세상이 미쳐 돌아가는 거지“ 

초아는 한 눈에 보기에도 콘택트존의 삶을 사는 여자처럼 보였다.

미용실에 자주 다니는 듯 보이는 머리에, 화장에, 옷차림이

‘보여줄’ 필요가 있는 삶을 의미했기 때문이다.




作者 金信雨(音,김신우) 生于1978年。2001年在《每日新闻》发表短篇小说《免疫期》(면역기)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