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朴婉绪《屋顶上的蒲公英》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1-02-16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我们公寓有一位老奶奶从7层掉了下来。她不是不小心,而是自己跳下来的,也就是说她是自杀的。这样的事情已经是第二次发生了。


우리 아파트 칠층 베란다에서

할머니가 떨어져서 돌아가셨습니다.

실수로 떨어지신 게 아니라 일부터 떨어지셨다니까

할머니는 자살을 하신 것입니다.

이런 일이 벌써 두 번째입니다.



《屋顶上的蒲公英》发表于1979年,是作家朴婉绪为大人们写的一篇童话,主人公是一个正在上小学的少年。小说一开头便介绍了公寓里两位老奶奶自杀的事情。



小说中唯一能够理解老人们的就是主人公,他也曾经有过感觉被排斥在家庭以外的经历,那种孤立感给主人公幼小的心灵带来了很大的伤害,甚至想要自杀而上了公寓屋顶,但是在那里他看到了仅仅依赖一小块泥土就扎根开花的蒲公英。这一发现让我们能够想象到一副美好的风景,如果蒲公英种子落在柏油马路上,肯定是不会生根发芽的,但是它落在了屋顶上,还在月光下以坚韧的生命力开出了花朵,这也给主人公传递了一个信息——生命最可贵。



就像我知道能阻止老奶奶们从阳台上一跃而下结束自己生命的并不是铁窗棂而是蒲公英花一样,我也很明白她们生无可恋不是因为岁月无情。这并不是我的想象,也不是道听途说,而是亲自经历过才如此确信。

虽然我还是个小孩子,离长大成人还有好久好久,但我也有过不想继续活下去的想法,这是真的。

我太想告诉人们那些话,于是用力摆脱了紧紧揽着我的妈妈的双臂。


나는 베란다에서 떨어져 목숨을 끊고 싶은 생각을

맨 마지막으로 막아줄 수 있는 게

쇠창살이 아니라 민들레꽃이라는 걸

알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할머니가 살고 싶지 않아진 게

세월을 거꾸로 흐르게 할 수 없었기 때문이 아니란 걸 알고 있습니다.


둘 다 상상이나 남에게 들어서 알고 있는게 아니라

스스로 겪어서 알고 있는 거기 때문에 확실합니다.


나는 어른이 되려면 아직아직 먼 어린 사람인데도

살고 싶지 않았던 적이 있습니다. 정말입니다.

나는 그것을 말하고 싶은 걸 참을 수 없어

쇠사슬처럼 단단하게 나를 껴안은 엄마의 팔에서 드디어 벗어났습니다.




作者 朴婉绪(박완서,1931.10.20京畿道开丰郡 ~2011.1.22)。1970年参加《女性东亚》杂志社举办的小说大赛,作品《裸木》(나목)入选登上文坛。代表作有:《岁暮》(세모)(1970)、《小小体验记》(조그만 체험기)(1975) 、《是谁吃了那些酸模》(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等。2011年获得金冠文化勋章。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