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文淳太《锣声》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1-02-23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许七福背着6岁的女儿,像一阵风一样突然回到了已经没有任何亲人的故乡。他不是硬生生地坐在已经被水淹3年的铃铛岭后山望夫石上扯破嗓子挨着个儿喊村里人的名字,就是一个人一边摇头晃脑,一边嘟嘟囔囔地念叨着什么。有的时候,他会突然抬头狠狠地盯着天空,发出撕心裂肺的笑声。还有的时候会冷不丁地一边敲锣,一边手舞足蹈地跳起鬼模鬼样的舞蹈。


아무도 기다리는 사람이 없는 고향에 여섯날 난 딸 아이를 업고

불쑥 바람처럼 나타난 그는

물에 잠겨 버린지 삼 년째가 되는 방울재 뒷동산 각시바위에

댕돌같이 앉아서는 목이 터져라고 마을 사람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불러 대는가 하면,

혼자서 고개를 끄덕거려 가며 오순도순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를 중얼거리다가도,

불컥 고개를 쳐들어 하늘을 찔러 보고,

창자가 등뼈에 달라붙도록 큰 소리로 웃어대고,

느닷없이 징을 두들기며 겅중겅중 도깨비춤을 추었다.



文淳太的小说《锣声》发表于1978年,描写的是20世纪70年代全罗南道长城湖附近被淹没的一个小村庄的故事。



20世纪70年代是近代化飞速发展的时期。当时以开发水资源为名目建成了很多堤坝,在这个过程中有一些村庄被淹没了,例如在20世纪70年代中期,荣山江附近建成了一座长城大坝,在修建大坝的过程中,周围村庄的人们被迫离开故乡,强制搬迁到别的地方,其实就是用背负着岁月风雨耕耘出来的田地和自己的房屋换来了一小笔补偿金。小说中的铃铛岭虽然是一个虚构的地方,但也会让人联想起当时的一些苦痛片段。



雨点越来越大,哗哗地下起来。奉九似睡非睡之中仿佛听到了隐隐传来的锣声,猛然惊醒,坐了起来。

那风声一般的锣声一会儿就好像从屋后的小树林里传来,近在咫尺,一会儿又好像随风飘向大坝的方向,渐行渐远。

   

锣声渐渐近了,有时候就好像灵车的声音一般,让人听着愈发感伤。铃铛岭的人们因为这声音无法入睡,他们都觉得这说不定就是被他们赶走的七福在哭泣。越是这么想,他们越是对那锣声心怀恐惧,甚至开始害怕第二天早上的到来。


두둑 후두둑 빗방울이 굵어지고

땅껍질 벗겨 가는 소리가 드세어질 무렵,

봉구는 잠결에 어슴푸레하게 들려오는 징소리에

퍼뜩 놀라 일어나 앉았다.


어쩌면 바람 소리 같은 그 징소리는

바로 뒤란의 아카시아 숲께에서 가깝게 들린 것 같다가도

다시 댐쪽으로 아슴푸레 멀어져 가곤했다.


징소리는 점점 더 가깝게,

그리고 때로는 상여 소리처럼 슬프게 들렸는데

그 소리에 잠을 이루지 못한 방울재 사람들은,

그게 어쩌면 그들한테 쫒겨난 칠복이의 우는 소리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들을 다 같이 했다.

그 생각과 함께 징소리가 더욱 무서워졌으며

아침을 맞기조차 두려웠다.




作者 文淳太(문순태,1941年出生于全罗南道潭阳),1975年发表小说《百济的微笑》(백제의 미소)登上文坛,2010年获得“第7届蔡万植文学奖”等。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