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李采原《苍白的走廊风景》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1-03-16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荣植盯着眼前的那捆钞票看了好久。这些钞票就好像是自己30年职场生涯的一个见证,不由得感到一丝欣慰。但这种欣慰也是暂时的,他的心情很快变得很苦涩,因为他知道,自己这辈子第一次拥有的这么一大笔钱最终只有一个去处。


영식은 다발로 묶어놓은 현금 뭉치를 한참 바라보았다.

그 뭉치가 지난 30년을 보낸 

직장생활의 결과라는 생각으로 잠깐 뿌듯했다.

그러나 그 기분이 잠깐으로 끝나리라는 생각으로

영식은 씁쓸해졌다.

평생 처음 생긴 목돈이 쓰일 곳은 그 곳, 

한 군데뿐인 것이다.



荣植和美妍夫妇过去的30年可以说是代替荣善还债的30年,所以这次儿子婚礼收到的礼金对他们来说算得上是久违的一笔巨款。虽然他们都知道这钱最终也都会用来还债,但美妍几天来一直抱着这笔钱,似乎沉醉在了金钱的气味中。



“我把礼金全拿去还了债了。”

“什么!怎么也不说一声就突然……” 

“我不是说了要用礼金还债吗?拿着那笔钱去还债,我也好像割肉一样疼。那么大一笔钱全都扔到那个窟窿里……” 

“不是说要拿一部分存起来吗,怎么都还了,怪可惜的……” 

“反正是你要还的债嘛,虽然心疼,但咱们还是把这事儿忘了吧。”

 

“咱们尽快跟她见一面,告诉她债都还完了。” 

“好的,这次我也打算这么做。”


美妍希望能从给他们带来这一大笔债务的罪魁祸首那里听到哪怕一句“对不起、谢谢”这样的话。


“축의금 다 가지고 가서 빚 갚고 왔어” 

“뭐! 왜 말도 없이 갑자기” 

“빚 갚을 거라고 말했잖아.  

축의금 가져다가 그렇게 그 빚 다 갚자니 

나도 생살을 베이는 것처럼 아팠어.

그걸 그렇게 통째로 넘겨 버리다니” 

“예금에도 나누어 넣겠다더니 왜 그랬어.  그걸 다 아깝게...” 

“어차피 당신이 갚아야 할 빚이잖아.

마음 아프지만 우리 그냥 잊어버립시다” 


“곧 그 사람 만나서 빚 다 갚았다는 거 알립시다” 

“그래.  나도 이번엔 그렇게 할 생각이야” 


미연은 빚을 만든 장본인에게

미안하다, 고맙다는 말 한마디라도 듣고 싶었습니다.




作者 李采原 (音,이채원,1958. 忠清南道洪城) 2010年在《现代文学》发表长篇小说《我美好的马拉松》(나의 아름다운 마라톤)登上文坛,2011年获得“第1届韩友利文学奖” (音译)青少年部门大奖。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