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黄贤真《雨伞也给借吗》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1-04-13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他们把她带到狭小的办公室,反复播放监控录像让她看。在那黑白画面里,她毫无疑问就是一个小偷。一边环顾四周,在拥挤的人群中游走着出了商店的门。不知道是不是因为黑白画面的原因,她正在跟妈妈通话的样子,看起来好像是在不安地观察周围人们是否在关注自己。

“若有偷窃行为,将被处以20倍的罚款”

他们把贴在入口旁边和收银台后面的警告拿在她眼前晃着。男职员熟练地按着计算器,计算着那些衣服的价格。


그들은 그녀를 좁은 사무실로 데려가

CCTV영상만을 반복 재생해서 보여주었다.

흑백 화면 속 그녀는 영락없는 도둑이었다.

엄마와 통화중인 그녀의 모습은

주변 사람들의 눈치를 불안하게 살피는 것처럼 보였다.

‘훔치다 적발시 20배 보상’

남자직원은 능숙한 손놀림으로 계산기를 두드리며

그녀가 훔친 옷들의 값을 더했다.



女儿独自在首尔生活,日子过得很拮据,甚至连打折柜台的衣服都不能随意购买。正因为这样,她才会被“打折”这样的字样吸引,花时间去挑选自己本来不打算买的衣服,最后还被扣上了小偷的罪名。商店职员拿着模棱两可的证据指认她偷了东西,而她却因为自己的处境,无法强烈抗议。在这个过程中,她的信用卡限额、存折余额等也都暴露无疑。虽然可以对小说人物所处的情况进行详细说明,但作者选择了这样一个非常具有戏剧性的事件,一下子就把所有情况生动地传递了出来。



巨大的玻璃窗映出黑黝黝的天空。这时的她头痛欲裂。

“我这头不是疼,是变傻了。要不怎么会老老实实地在保证书上签字,还交出了信用卡。”

电话铃响了,是不认识的号码。对方问了她的名字,并且再三确认是不是她本人。原来是昨天在商店里威胁过她的那个职员。

“我们已经说过到今天为止,一定要解决的……” 

虽然有千言万语从脑海中掠过,但想到妈妈在门外竖着耳朵,她什么话也说不出来。电话那头的男职员滔滔不绝,不停地指责她。

她不想再听,挂了电话,然后按下了马桶水箱的手柄。


커다란 유리창에 거무튀튀한 하늘이 가득 비쳤다.

머리가 깨질 듯 아팠다.


“아픈게 아니라 나빠지고 있는 거야. 그러니 각서에 서명을 하고 순순히 신용카드를 내어준 거지”


모르는 번호로 전화벨이 울렸다. 

상대가 그녀의 이름을 물으며 본인이 맞는지 거듭 물었다.

어제 의류매장에서 그녀를 협박하고 추궁하던 직원이었다.


“분명히 오늘 중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을텐데요”


많은 말들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지만

문밖에서 귀를 세우고 있을 엄마 때문에 아무말도 할 수 없었다.

수화기 너머 직원은 그녀를 나무라면서

비난하는 말을 줄줄 이어갔다.


그녀는 더 듣지 않고 전화를 끊고 변기의 레버를 눌러 물을 내렸다.




作者 黄贤真(音 1979 忠清南道 瑞山)  2011年以长篇小说《并不像死一般痛苦》获得“文学社区” 作家奖,从此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