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石墙》 崔真英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3-01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手机震动响起来,是不认识的电话号码,我关掉了手机。

虽然我举报了公司的问题,但没有任何改变,工厂照样在运转。总有一天会被查处,并且接到回收命令吧?但那个“总有一天”跟我的举报有关系吗?我不知道。只是砌上了一块石头而已。



说出去的话我会成为内部举报者吗?一定会被炒鱿鱼吧?贷款利息怎么办?会不会被公司指控诬告罪啊?

我考虑了好几天,偏头痛都变得更严重了,每天一早一晚我都会带着焦灼的心情搜索邻苯二甲酸酯增塑剂。网上说这是一种环境激素,也是一种致癌物质,但不仅是玩具,各种生活用品上也常常会被检测到。是明知有问题还在使用呢?还是其实没那么有害呢?真是越想越糊涂了。


난 내부 고발자가 되는 건가?

당연히 잘리겠지?

대출금 이자는 어쩌지?

괜히 신고했다가 무고죄 같은 걸로 고소당하면 어쩌지?


며칠 동안 편두통이 심해지도록 고민했다.

아침 저녁마다 초조한 마음으로 프탈레이트 가소제를 검색했다.

환경 호르몬 추정 물질이며 발암 물질이라고 했다.

그런데도 장난감뿐 아니라 각종 생활용품에서 자주 검출된다고 했다.

다들 알고도 쓰는 건가?

그렇게 나쁘지는 않은 건가?

생각할수록 헷갈렸다.



主人公在处理自己就职的玩具公司的问题时感受到的压力可以看作是一块石头或者是一段石墙。主人公小时候和她的朋友张美间发生的事情以及张美的妹妹离开人世的故事也象征着另外一块石头。我想作家是想通过这些告诉人们,世间每个人都在背负着像石头一样的悲伤和痛苦度过着自己的人生。



我明白了自己当时是想要逃避什么。我不愿意去想自己什么时候会撒谎,会因为什么而羞愧,因为什么而逃避,所以就不去想。类似的事情越是反复出现,就越想要忘记。

结果我就变成了这样把坏事情一点一点分开来做的大人。明明知道有问题,还欺骗自己应该没事吧,应该还好吧,变成了这样习惯了欺瞒的糟糕的大人。


그 때 내가 무엇을 피하려고 했는지 이제는 안다.

내가 어떨 때 거짓말하는 인간인지,

무엇을 부끄러워하고 무엇에서 도망치는 인간인지 생각하기 싫었다.

그래서 잊고 살았다.

비슷한 일이 반복될수록 더 잊으려고 했다.


결국 나는 나쁜 짓을 나누며 먹고 사는 어른이 되었다.

괜찮지 않다는 걸 알면서도 괜찮겠지, 아직은 괜찮겠지,

기만하는 수법에 익숙해져 버린 형편없는 어른.




作者 崔真英(최진영),1981年出生于首尔。2006年在《实践文学》(실천문학)发表短篇小说《陀螺》(팽이)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