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收据》 朴泰远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3-08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我现在要给大家讲的是一个在乌冬店打杂的孩子的故事。那个孩子的名字是……你问我是不是“福童”?不是的,他的名字不是“福童”而是“阿卢”。阿卢今年十五岁,个子嘛,在十五岁的孩子里算是比较矮小的。阿卢没爹没娘,当然也没有家。



阿卢从帽子店要回了10钱,从药店要回了5钱,一共是15钱。老板从那里面拿出5钱来,让阿卢去买一包烟回来。阿卢想象着老板连烟都没得抽,只能戚戚然坐在那里等着自己回来去讨要赊账的情形,不由得心生怜悯,虽然老板已经有两个月没给自己开工钱了。 


노마가 모자 가게에서 10전, 약국집에서 5전,

도합 15전을 받아오니까

주인은 그 중에서 5전을 도로 노마를 주며 ‘마코’를 한 갑 사오라고 합니다.


노마는, 담배도 먹지도 못하고 초연하게 앉아서

자기가 돌아오면 외상값이나 받아 오랄 작정으로 있었을 주인의 정경을 생각하니

제 월급을 두 달치나 안 준 주인이건만

가엾은 생각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虽然这部小说的背景是日帝强占时期,但非常有现代感。小说中主人公打杂的乌冬店附近新开了一家饭店,这家店拥有更多的资金,所以店面也更大,这使得开了很久的那家乌冬店不得不关了门,而这正是我们在现代城市里常常会看到的情景,因为大型连锁咖啡店的出现,小的咖啡店没了人气,因为大型超市的出现,小店铺变得日益冷清。这部小说虽然是一部青少年小说,从孩子们的角度来讲述故事,但同时也将这种社会现象和世界的动向描述得淋漓尽致。可以说这是一部具有奇妙魅力的青少年小说。



老板决定要把饭店关掉,但是一看到阿卢,想起已经几个月没给这孩子工钱,再看到他大冷天冻裂的手背,觉得实在太可怜,于是最后一次动手给他做了一碗乌冬面。

 老板拿出不知从哪里筹到的4圆钱,放在阿卢面前。

“阿卢啊,就算我生意不做了,也不能亏待了你这没爹没娘的孩子,但是我想方设法也没能凑够你的工资。你三个月的工资是9圆,可现在只能给你4圆。我算了一下,咱们店里没收回来的赊账一共是18圆,都是欠了好几个月的,估计也不太好要。这些钱都算你的,不管能要回多少来,你都拿着用吧……

外面不知何时下起了小雪。


그 주인은 이제 이 장사를 그만 두려는 것이었습니다.

노마를 보자 월급을 이제까지 주지 못한 것이며

추운데 손등이 온통 터진 것이며...

그러한 것이 생각되어 노마가 퍽이나 가여웠으므로

마지막으로 그렇게 우동을 만들어 먹인 것입니다.


주인은 어디서 어떻게 변통을 하였는지 

돈 4원을 꺼내 노마 앞에 놓았습니다.


“노마야, 내가 장사를 그만 둘 때 그만두더라도 

 부모두 없는 어린 네 월급이야 어떻게든 해 주려 하였건만

 그것도 여의하게는 안 되는구나.

 석달 치 9원에서 4원밖에는 못 하

겠다.

 외상값 못 받는 것을 모두 쳐보니 18원 된다마는

 몇 달 전에 못 받고 못 받고 한 것들이니

 한 반이라도 걷어 받기는 힘이 들게다.

 모두 네게 맡기는 것이니 받을 수 있는 건 받아서 너나 써라...”


밖에는 어느 틈엔가 싸락눈이 내리기 시작합니다.




作者 朴泰远(박태원,1909.12.07. 首尔~ 1986.07.10.),1930年发表短篇小说《胡须》(수염)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