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角》 赵海一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3-15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那是在那男人背好背架猛地站起来,调整好背带,迈出第一步的时候。

虽然有行李不多的原因,但主要还是因为背架上的四个角特别长,即使绑上了行李,仍然能看到那些角各自向着天空和地平线伸出来。当那男人迈出第一步的时候,那模样就像一只长着角的美丽野兽,带着它的角慢慢地动起来。



那男人的脸一直向着与前进方向相反的贾顺浩这一边。他的面孔渐渐地被喜悦漾满,变得格外动人。 

竖起坚固、美丽的角,背对着前进的方向,他就像是贾顺浩在这世界上第一次看到的一头奇异美丽的动物,非常敏捷有力地前行着。

贾顺浩体会到了涌上心头的喜悦,他看着那男人发着光的脸庞,开始追赶这头充满力量的野兽。


사나이의 얼굴은 계속 진행방향과는 반대쪽인 

가순호 쪽으로 향해져 있었고,

그의 얼굴은 서서히 기쁨으로 타오르는

아름다운 얼굴로 바뀌어가고 있었다.               


견고하고 아름다운 뿔을 앞세우고 얼굴은 뒤로 향한,

그 세상에서 처음 보는 기이하고 아름다운 운동체는

한 마리 힘찬 짐승처럼 민첩하게 나아갔다.


가순호는 용솟음치는 기쁨을 맛보았다.

그리고 사나이의 빛나는 얼굴을 마주 보면서 

그 힘찬 짐승을 뒤쫒기 시작했다.



脚夫是什么样的一种存在呢?是在现代化的浪潮中逐渐消失的存在。小说中的脚夫背架上有角,这可以看作是一种比喻,它象征着某种对现代化的抵抗。现代化是非常了不起的,但即使这样,脚夫倒着走,也就是背对着前进的方向走,这样也象征着某种排斥。虽然一定要前进,但却走得很排斥,这也是这部小说非常出色的一个设定。



在郊区一家教会做牧师,为上帝而现身的父亲和母亲;并没有什么政治信念,却过着在野党生活的大哥;以优秀的成绩从军官学校毕业,就职后在同期生中最快晋升为中令的二哥;给美国人上司做秘书,为实现自己的赴美目标一步步努力着的妹妹;作为一名理想主义者,没有什么组织能力却执意投身劳动运动的三哥;还有出没于杂志社附近的茶坊,与读书的朋友们混在一起,偶尔有文章在报纸上发表或得到翻译的工作赚点小钱,才能勉强支付房费的贾顺浩……即使把这所有人在脑海里依次想一遍,也找不出一个真正活得像个人的。


변두리 교회 하나를 맡아서 하느님만 갈구하며 살고 있는 아버지 내외와

별 정치적 신념도 없으면서 타성적인 야당 생활을 하고 있는 맏형,

육사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하고 

임관 이후 어느 동기생보다도 빠른 진급으로 중령에 이르러 있는 둘째 형,

미국인 상사의 비서실에 근무하면서

도미 계획을 착착 실천에 옮기고 있는 누이동생,

이상주의자다운 명석한 조직능력도 없이 무턱대고 노동운동에 가담하고 있는 셋째 형,

그리고 잡지사 근처에 있는 다방을 드나들며 책 읽는 친구들과 어울리고

어쩌다 글줄이나 얻어 싣게 되거나 번역거리라도 맡게 되면

거기서 얻은 푼 돈으로 간신히 하숙비나 물게 되는 것이 고작인 가순호 자기 자신.


이렇게 주욱 머리에 떠올려봐도

누구 하나 참으로 사람답게 살고 있다고 믿어지는 사람은 없다.




作者 赵海一(조해일,1941.04.18. 出生于中国 ~ 2020.06.19.),1970年发表处女作《每天死去的人》(매일 죽는 사람)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